전세계 코로나19 감염자 5억명 넘었다

0
223
전 세계 코로나19 사망자 5억명 넘었다<로이터>

NYT “검사부족·감염보고 누락 많아”
미국 사망자 역대 최고치 기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팬데믹 2년 1개월 만에 전 세계 감염자가 5억명이 넘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2일 보도했다. 이 신문의 집계에 따르면 전세계 코로나19 감염자는 지난 1월 초 3억 명을 넘었고 2월 초 4억 명을 돌파한 데 이날 누적 5억명을 기록했다.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도 13일 오전 누적 확진자가 5억80여만명이라고 집계했다. 전세계 79억 인구 가운데 약 6%가 코로나19에 감염이 확인된 셈이다.

그러나 보고되지 않은 감염자가 많은 데다 여러 나라가 최근 검사를 축소하는 만큼 ‘숨겨진 확진자’를 고려하면 실제 감염자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NYT는 추정했다.

WHO가 최근 내놓은 한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9월 기준으로 아프리카 인구의 65%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아프리카 공식 감염자 통계의 100배 정도다.

코로나19 확산을 주도하는 것은 지금까지 발견된 코로나바이러스 변이 중 전염력이 가장 강한 스텔스 오미크론이다. 스텔스 오미크론은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에서 감염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우세종이 됐다.
전문가들은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 규정을 아직 완화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하지만 많은 국가가 경제적 피해와 대중의 피로도를 고려해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실내 모임 금지 같은 방역 규정을 푸는 분위기다.

코로나19 확진자 누적치는 계속 증가하고 있지만 하루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 수는 감소 추세다.

존스홉킨스대 시스템 과학·엔지니어링 센터에 따르면 지난주 하루 평균 감염자는 110만 명으로 이주 전보다 32% 감소했고 하루 평균 사망자는 3천800명으로 2주 전보다 23% 줄었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13일 기준 전세계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약 621만명이다.

한편, 미국이 지난해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시달리면서 사망자 수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해 미국의 사망자를 346만5천 명으로 잠정 집계했다고 AP통신이 12일 보도했다.

이는 역대 최대치였던 2020년 사망자보다 8만 명가량 늘어난 수치다.

AP는 지난해 사망자 수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등에 힘입어 전염병 대유행 첫해인 2020년보다 나쁘지 않을 것이라는 일부 전문가들의 예상과 다른 것이라고 평가했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전년 35만1천 명에서 41만5천 명으로 6만4천 명 증가했다. 작년 전체 사망자 증가 폭의 상당 부분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암, 당뇨, 만성 간질환, 뇌졸중에 의한 사망도 늘었다.

약물 과다복용 사망자 수는 아직 잠정치가 나오지 않았지만, 작년 10월 추산에 따르면 10만5천 명에 달하며 2020년 9만3천 명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미국의학협회저널에 게재된 논문에 따르면 과거 10년간 매년 500명가량이던 14~18세 청소년의 약물 과다복용 사망이 2020년 954명, 작년 1천150명 등 최근 2년간 급증한 것으로 추산됐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