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600여건’ 소아 급성간염 확산

0
135

 주요 원인은 여전히 ‘깜깜’ 코로나 연관성도 조사 중

세계 각국에서 감염 사례가 보고되며 확산 중인 소아 급성 간염의 원인을 두고 코로나19와의 연관성을 포함한 심층적 연구가 진행되고 있지만 여전히 규명되지 않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원인 불명의 소아 급성 간염은 작년 10월 처음 발병이 확인된 후 전 세계에 600건 이상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 영국에서 197건으로 가장 많고, 미국에도 180건이 보고됐다.

환자들은 대부분 1~16세이며, 대부분 복통·설사·구토 등 위장 계통의 증상을 보인 뒤 중증 급성 간염, 간 효소 수치 급증, 황달 등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일에는 우리나라에서도 감염 의심 사례가 1건 나온 바 있다.

이 급성 간염은 A·B·C·E형으로 분류되는 기존의 바이러스 간염이 아니며 대부분 복통·설사·구토 등 위장 계통의 증상을 보인 뒤 중증 급성 간염, 간 효소 수치 급증, 황달 등이 나타나는 것으로 전해진다.

대부분의 환자에게 입원이 불가피할 정도의 중증을 유발한다는 점이 문제다. 간이식을 받아야 했던 사례도 미국 15건을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26건 나왔다.

미국을 비롯한 각국 연구자들은 이 급성 간염이 확인되지 않은 새로운 바이러스를 원인으로 두거나 기존 바이러스가 그룹화하면서 새로운 증상을 유발했을 가능성 등에 주목해 연구를 진행 중이다.

우선 호흡기 질환을 주로 일으키는 아데노 바이러스가 연구 대상으로 지목됐다. 문제의 급성 간염을 앓은 환자들의 혈액에서 아데노 바이러스가 검출된 사례가 적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바이러스가 간염을 일으킨 경우는 드물고, 급성 간염 환자들의 간 조직에서도 징후가 나타나진 않았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