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PNJK컵 축구대회 수상자들

818

■감독상-조건국 샴버그팀 감독: 일심과의 결승전에서도 양팀 모두 좋은 플레이를 보여주었다고 생각한다. 작년에는 아쉽게 준우승을 했는데 올해는 우승을 해서 기쁘다.

■MVP상-써니 칸타피싸이(샴버그팀): 다른 팀들의 경기력이 만만치 않았지만 최선을 다한 탓에 매 경기가 신나고 즐거웠다. 좋은 팀에서 뛸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베스트매너상-노만옥(일심팀): 대회후에는 일터로 돌아가야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다치지 않는 중요한데 무사히 마무리돼서 기쁘다. 상을 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다.<신은영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