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길 북한 대사대리 미 망명 원한다

0
931

이탈리아 일간지 보도, 현재 정보기관이 보호 중

이탈리아의 유력 일간 신문이 잠적한 조성길<사진> 북한 주이탈리아 대사대리가 미국 망명을 원하고 있으며, 현재 이탈리아 정보당국의 보호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라 레푸블리카는 4일, 조성길 대사대리의 잠적과 관련한 내용을 1∼3면을 털어 보도하면서 한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이 신문은 이탈리아 외교부가 조성길 대사대리로부터 망명 요청을 받은 적이 없고, 그를 보호하고 있지도 않다고 공식 발표했으나, 이탈리아의 한 외교 소식통으로부터 “조성길 대사대리가 미국으로의 망명을 기다리는 동안 우리 정보기관들에 도움과 보호를 요청했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북한대사관을 이탈한 조 대사대리가 11월 중순 이탈리아 정부에 도움을 요청했으며, 이후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와 정보당국의 수장들이 미국과 연락을 주고 받으며 조 대사대리의 신병과 관련해 은밀하게 협의를 진행해 왔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이탈리아 정보당국이 조 대사대리로부터 도움 요청을 받은 즉시 이를 미국에 알렸고, 미국의 요청에 따라 조 대사대리의 이탈과 잠적 사실이 외부로 새어나가지 않도록 비밀스럽게 관리해 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한국에서 조 대사대리의 잠적 소식이 처음 공개됨으로써 사건이 수면 위에 떠오르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 신문은 미국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이의 제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놓고 양측의 조율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일어난 이번 사건의 민감성을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이 만일 조성길 대사대리가 이미 미국과 망명과 관련한 논의를 시작한 사실을 알게 되면 북미 협상에도 부정적인 효과가 불가피할 것이란 점에서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