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 김의 영화세상] 얼라이드 (Allied  2016)

0
1533

 

joy kim

 <영화 칼럼니스트/시카고>

 

1942년 프랑스령 모로코. 캐나다 작전 장교  ‘맥스’가 홀로 낙하산을 타고 사막에 내려 ‘카사블랑카’로 향합니다. 말끔한 신사복으로 차려 입고 사교 클럽에 들어가니, 일단의 커플들 사이에서 한 아름다운 여자가 달려와 포옹을 합니다. 여자는 맥스를 파리에서 지금 막 도착한 자신의 남편이라고 소개합니다. 사람들은 맥스를 환영합니다. 여자는 프랑스 레지스탕스  대원인 ‘마리안느’.

맥스는 마리안느와 부부로 위장하고, 일주일 후에 독일 대사관 파티에 참석하는 나치 대사를 암살하는 임무를 맡았습니다. 카사블랑카에 먼저 온 마리안느는  독일 상류층과 친하게 지내면서 그들의 신임을 얻었습니다. 맥스와  마리안느는  완벽한 부부 행세를  하면서 치밀하게 거사 준비를 합니다. 목숨을 건 작전을 함께 하면서 둘 사이에 애정이 싹틉니다. 드디어 디데이. 작전은 성공하고 두 사람은 살아남습니다. 이제 각자의 자리로 돌아가야 합니다. 맥스는 마리안느에게 자신이 일하는 런던에 함께 가자고 합니다.

 

맥스와 마리안느는  결혼을 하고 런던에 정착합니다. 독일군의 공습이 한창인 밤에 딸 ‘안나’가 태어납니다. 여전히 전쟁중이고 맥스는 임무를 위해 집을 비우고는 하지만 세식구는 더할 수 없이 행복합니다.

어느날 맥스는  상관의 부름을 받고 본부로 갑니다.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듣습니다.

레지스탕스 대원 마리안느는 몇년 전에 죽었고 맥스 옆에 있는  마리안느는 가짜이며 독일 첩자라는 것입니다. 그동안 맥스가 알고있는  기밀이  독일에게 전해졌습니다. 믿을 수 없다며 항변하는 맥스에게 명령이 내려집니다.

가짜 정보를  마리안느가 볼 수 있도록 놔두고 미끼를 던집니다.  72시간내에 그 정보가 독일 측에 전달되면  마리안느가 스파이라는 증명이 됩니다. 그 즉시 맥스가 그녀를 사살해야 합니다.  만약 마리안느에게 미리 팁을 주거나  명령 불복종 시에는 맥스도 반역죄로 처형됩니다.

충격과 혼란으로 집에 돌아온 맥스를  아내가 여느 때처럼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반깁니다.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 행동하며 속으로 고뇌하는 맥스는 명령대로 가짜 정보를 흘립니다.

하지만 72시간을  기다릴 수 없습니다. 상관의 경고를 어기고 과거 마리안느와 같이 일했다는 레지스탕스 단원을 찾아 그녀의 결백을 증명하려 합니다. 결혼 사진을 가지고 부하의 비행기를 대신 타고 프랑스로 날아갑니다. 위험을 무릎쓰고 감방에 갇힌 대원을 닥달해서 마리안느에 관한 중요한 사실을 전해 듣습니다.

72시간이 끝나갈 무렵, 밤비행에서 돌아 온 맥스는 마리안느를 데리고 피아노가 있는 바로 가서  프랑스 국가인 “라 마르세예즈 “를 연주하라고 청합니다. 과거  마리안느는 독일군들이 가득한 광장에서 피아노로 “라 마르세예즈”를 멋지게 연주한 용감한 여성입니다.

마리안느는 피아노를 덮고 눈물을 흘리며 용서를 빕니다. 죽은 레지스탕스 마리안느의 신분으로 살았음을 고백합니다. 맥스를 진심으로 사랑하기에 런던에 숨어서 살면 독일 측이 찾을 수 없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결국 독일 정보국이그녀를 발견하고  딸을 빌미로 협박했습니다.  가짜 정보도 이미 넘긴 상태입니다.

맥스는 아내를 죽게 놔둘 수 없습니다. 마리안느와 딸을 데리고  군사 비행장으로 향합니다.

맥스가  비행기 한대를 골라 시동을 거는 중 마리안느와 아기는 차 안에서 기다립니다.  맥스의 상관과 군인들이 속속 비행장으로 들이닥칩니다. 이제 맥스까지 꼼짝없이 반역자가 되었습니다. 마리안느는  딸에게 입을 맞추고 차 밖으로 나옵니다. 남편에게 사랑과 감사를 전하고 총으로 자결합니다. 상관은 맥스가 명령대로  독일 스파이를 처단했다고 보고합니다.

2차 대전이 배경이지만 난폭한 대규모 전쟁 장면없이 로맨틱하고 세련되고 스릴있는 작품입니다. 의상과 셋트가  우아하고  향수를 불러일으킵니다.  음악도 감미롭고 긴박하고 마음을 울립니다. 명작 “카사블랑카”의  느낌도  살짝살짝 묻어납니다. 아내를 의심하고 고뇌하는 맥스를 절제있고 매력적으로 연기한 브래드 피트와  아름답고 슬픈 마리안느 역의 마리옹 코티아르의 화학작용이 좋습니다. 영화가 줄 수있는 즐거움을 골고루 갖춘 종합선물세트 같은 작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