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태용 주미대사 11일 부임, 미국·북핵문제 전문외교관

0
203

태용 주미한국대사가 오는 11일 워싱턴 DC로 부임한다.

9일 주미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윤석열 정부 초대 주미 대사인 조 대사는 지난달 17일 내정 발표된 지 3주여 만에 아그레망(외교 사절에 대한 사전 동의)을 받아 ‘속전속결’로 업무를 시작하게 됐다.

외무고시 14회 출신인 조 대사는 미국 및 북핵 문제에 정통한 직업 외교관 출신이다. 그는 외교부에서 북미국장, 6자회담 수석대표인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외교부 1차관을 역임했으며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겸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 등을 지냈다. 지난 총선 때 미래한국당(현 국민의당) 비례대표 국회의원으로 당선됐으며 최근 의원직을 사퇴했다.

통상 한 달 정도 걸리는 아그레망 절차가 신속하게 끝난 것은 한미 동맹 강화에 대한 미국의 의지에 따른 것이란 분석이다. 지난달 출범한 윤석열 정부와 북핵 문제를 비롯해 한반도 및 글로벌 이슈에 대한 정책 조율을 본격화하는 상황에서 북한의 7차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징후가 계속 관측되는 것도 조 대사의 조기 부임 배경으로 풀이된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