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이 시카고 연방항소법원 판사 인준안, 상원 법사위 통과

0
336

연방 제7항소법원 판사로 지명된 한인 1.5세 존 이(54·한국명 이지훈·사진) 시카고 연방법원 판사의 인준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딕 더빈 상원 법사위원장(77·민주·일리노이)실은 13일 법사위가 지난 9일 이 판사 인준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12·반대 8·기권 2로 가결해 본회의에 이관했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4월 이 판사를 제7항소법원 신임 판사로 지명했다.
더빈 위원장은 법사위 표결에 앞서 이 판사에 대해 “한국인 부모 슬하에서 태어나 4살 때 미국에 이민 온” 입지전적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 판사에 대한 상원 본회의의 인준안 표결 일정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 판사는 상원 인준을 통과하면 미주 한인 사상 세 번째 항소법원 판사가 된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