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와 멀어지는 미국

1255

 

유신론자 비율 감소세

 

미국에서 신의 존재를 확실하게 믿는다는 유신론자의 비율이 7년 전보다 8%포인트나 줄었다.

퓨리서치센터의 종교연구소가 3일 발표한 내용을 보면, 신의 존재를 확신한다고 답한 이들의 비율은 2014년 현재 63%로, 2007년의 71%보다 8%포인트나 감소했다. 또 자신의 삶이 종교와 연계됐다고 답한 이도 2007년 83%에서 지난해 77%로 6%포인트 낮아졌다.

유신론자와 무신론자는 지지 정당별로도 크게 엇갈렸다.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답한 이들 중 28%가 무신론자로 집계됐다. 이는 7년 전 19%에서 9%포인트 증가한 수치로,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답한 어느 종교의 종파보다도 높은 비율을 차지한다. 이에 반해 공화당을 지지한다고 답한 응답자 중 최다인 38%는 개신교 복음주의자였다. 공화당 지지자의 82%가 기독교도인 데 반해 민주당 지지자는 63%만이 기독교도였다. 또한 동성애자를 포용해야 한다고 답한 가톨릭 신자는 2007년 58%에서 2014년 70%로, 개신교 복음주의자도 같은 기간 26%에서 36%로 올라갔다.

유신론자의 비율은 줄었지만, 종교를 믿는 이들의 신앙심은 더욱 깊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삶이 종교와 연계됐다고 답한 이들의 ⅔가 7년 전과 마찬가지로 신앙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고, 10명 중 6명은 한 달에 1∼2회 미사나 예배 등 종교 행사에 참석한다고 말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