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횡무진 현장 누비는 트럼프···바이든도 뒤늦게 가세

0
457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9일 루이지애나주 허리케인 로라 피해 지역 방문을 위해 현지 공항에 도착해 엄치를 치켜올리고 있다. 오른쪽은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20일 민주당 전당대회서 수락 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로이터]

■ 대선 2개월여 앞으로···레이스 본격
트럼프, 허리케인 피해지역 방문
반 인종차별 시위 진원지도 찾아
바이든도 내달부터 현장유세 재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후보로 공식 선출된 전당대회 이후 종횡무진 현장을 누비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대외 활동을 꺼려 왔던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도 뒤늦게 현장 유세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지금은 여론조사 지지율에서 앞서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추격 기세가 심상치 않다는 위기감에 따른 판단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7일 대선 후보 수락 연설로 공화당 전대를 마친 이후 28일 뉴햄프셔주 유세를 가진 데 이어, 29일에는 허리케인 로라로 피해를 본 남부 루이지애나ㆍ텍사스주를 잇따라 찾아 피해 상황과 대응책을 점검했다. 4등급 초강력 허리케인 로라가 남부를 강타해 16명의 사망자를 내고 대규모 정전 사태 등의 피해를 입힌지 이틀 만에 발 빠르게 현장을 방문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내달 1일에는 경찰의 ‘흑인 아빠’ 총격 사건으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격화하고 있는 위스콘신주 커노샤도 방문할 예정이다. 백악관은 이날 “대통령이 법 집행 당국을 만나 최근 폭동으로 입은 피해를 살필 것”이라고 말했다. 반 인종차별 시위 국면에서 줄곧 법과 질서를 내세워 온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에도 경찰 과잉 대응을 문제 삼기 보다는 폭력 시위를 정면 부각시키겠다는 구상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현장 행보에는 바이든 후보와의 차별화 의도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바이든은 여론조사 지지율이 급속도로 떨어지자 (자택) 지하실에서 나와 10일 내에 선거운동을 시작하는 데 동의했다”며 “슬프게도 대통령으로선 너무 느린 반응”이라고 비꼬았다. 그는 “당장 오늘 그곳에서 나오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바이든 후보는 코로나19 확산 뒤 자택에서 방송 인터뷰를 하거나 온라인 메시지를 내면서 가급적 외부 행사는 피해왔다. 하지만 내달 7일 노동절을 기점으로 대면 유세를 재개하겠다는 방침을 공식화했다.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유권자들을 직접 만날 필요가 있다는 측근들의 권고에 따른 것”이라며 “공화당 전대가 일부 민주당 고위 관계자들에게 경종을 울렸다”고 전했다. 바이든에게 “좌파의 꼭두각시”라는 색깔론을 씌워 대대적인 공세를 펴는 트럼프에 적극 맞서 경제정책 등을 제대로 알릴 필요성이 커졌다는 의미다.

바이든 측은 각 주의 코로나19 규제 조치를 따르되, 다양한 형태의 유세 방식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WP는 “대선전이 본격화하면서 양당 후보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는 신호”라고 평가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