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발 황사•초미세먼지 한반도 강타

0
1190
중국발 황사가 한반도를 덮친 27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G타워 전망대에서 바라본 송도국제도시 한 아파트 건설현장이 뿌연 미세먼지로 뒤덮여 있다.

중국발 대기 오염물질이 한반도를 강타했다. 한국과 중국에서 생성된 고농도 초미세먼지(PM-2.5)가 한반도 상공을 뒤덮은 상황에서 오후 들어서는 미세먼지에 해당하는 중국발 황사까지 도달했다.

27일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까지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전남(29㎍/㎥), 경남(35㎍/㎥), 제주(26㎍/㎥)를 제외한 14개 지역에서 ‘나쁨'(36∼75㎍/㎥) 수준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기(160㎍/㎥), 대구(107㎍/㎥), 충북(118㎍/㎥), 경북(113㎍/㎥) 등에서는 한때 ‘매우 나쁨'(76㎍/㎥ 이상) 선을 한참 웃도는 고농도 초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렸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대기 정체로 대부분 지역에서 국내 생성 초미세먼지가 축적된 상태에서 국외 초미세먼지가 더해져 농도가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국외 초미세먼지는 북서풍을 타고 중국과 북한으로부터 유입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후 들어서는 중국 내몽골에서 발원한 황사가 한반도를 강타하면서 미세먼지(PM-10) 농도까지 치솟았다. 황사는 오후 3시께 서해에 있는 백령도, 연평도에 도달한 뒤 오후 5시께 서울, 경기 지역을 뒤덮었다. 오후 6시 현재 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인천 213㎍/㎥에서 ‘매우 나쁨'(151㎍/㎥ 이상) 수준으로 나타나고 있다. 서울 138㎍/㎥, 경기 128㎍/㎥, 충북 88㎍/㎥, 강원 85㎍/㎥에서는 ‘나쁨'(81∼150㎍/㎥) 수준을 보이고 있다.

황사는 중국 북부나 몽골의 건조한 지역에서 바람에 날리는 흙먼지로, 한국까지 날아오는 것의 크기는 대개 미세먼지 수준이다. 초미세먼지(PM-2.5)와 미세먼지(PM-10)는 지름의 차이로 구분된다. 초미세먼지는 지름이 2.5㎛ 이하, 미세먼지는 지름이 10㎛ 이하다. ㎛는 1㎜의 1천분의 1이다. 초미세먼지는 인간의 몸속 더 깊숙이 침투해 밖으로 나오기 어렵기 때문에 미세먼지보다 인체에 더 해롭다. 초미세먼지, 미세먼지를 일컫는 PM(Particulate Matter/입자상 물질)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1군 발암물질이다. 28일 아침 이후에는 대기 질이 한층 개선될 전망이다.<연합>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