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기업, 미국 제품 불매운동

0
880

화웨이 CFO 멍완저우 체포에 격앙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 멍완저우<사진> 부회장 체포에 격앙한 중국 기업들이 미국산 제품 불매 운동에 나서고 있다고 홍콩 빈과일보가 9일 보도했다.

화웨이 창업주인 런정페이의 딸인 멍 부회장은 지난 1일 캐나다에 머물던 중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위반한 혐의로 미국 정부의 요청을 받은 캐나다 당국에 의해 체포됐다. 빈과일보에 따르면 중국 선전의 멍파이기술그룹은 멍 부회장의 체포 소식을 접한 후 사내 지침을 내려 애플 아이폰을 사는 직원들에게 상여금을 깎겠다고 밝혔다.

나아가 중국 화웨이나 ZTE 등의 휴대전화 제품을 구매하는 직원들에게는 제품 가격의 15%를 보조금으로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회사 제품을 설계할 때는 화웨이가 제조한 반도체를 우선으로 적용하고, 회사 내에서 사용하는 컴퓨터나 차량 등은 미국산 제품을 쓰지 않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이 회사 관계자는 이러한 방침이 경영진과 직원들의 합의에 따라 만들어진 것이라면서 앞으로 3년간 이 규정이 유효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회사 외에도 청두, 후난, 산시 등 중국 전역에서 이 같은 ‘화웨이 지지 운동’이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산 제품 불매운동의 불똥은 후시진 환구시보 총편집인에게도 튀었다. 민족주의 성향의 환구시보 총편집인으로서 멍 부회장 체포 후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미국은 졸렬한 깡패 같은 수단을 쓰지는 말라”고 일갈했던 그가 정작 아이폰을 쓰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중국 누리꾼의 비난이쏟아지자 후 총편집인은 부랴부랴 해명에 나섰다. 그는 “아이폰대신 화웨이 제품을 쓰려고 했으나 운영체제에 적응하지 못해 어쩔 수 없이 아이폰을 쓰고 있다”며”중국이 막대한 대외 무역흑자를 거두고 있는 상황에서 외국 기업을 차별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