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11.11’ 샤핑데이 광풍

0
867
11일 열린 알리바바의 '11.11' 샤핑데이 행사

16시간만에 27조원 거래 새 기록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그룹이 매년 11월 11일에 24시간 동안 여는 최대의 할인 이벤트인 ‘11.11’, 즉 ‘솽스이'(쌍십일) 샤핑데이에서 종료를 8시간 넘게 남겨놓고 지난해의 기록이 깨졌다.

알리바바는 ‘11.11’ 10주년인 이날 행사가 시작된 오전 0시부터 오후 3시 49분까지 거래액이 지난해 24시간 동안의 거래액인 1천682억 위안(약 27조3천억원)을 넘었다고 밝혔다. 중국 국내외의 많은 소비자는 이날 오전 0시를 기다렸다가 T몰(톈마오)을 포함한 알리바바의 여러 사이트로 몰려들어 전자제품과 수입 화장품, 항공권 등을 앞다퉈 사들였다. 중국 소비자들은 소셜미디어 웨이신(위챗)과 웨이보에 자신의 샤핑 리스트를 공유하면서 샤핑데이를 즐겼다.

중국신문망 등에 따르면 이날 행사가 시작되고 2분 5초 만에 거래액이 100억 위안(약 1조6천억원)을 돌파해 지난해의 3분 1초 기록을 깼다. 거래액은 오전 1시간 47분에 1천억 위안(약 16조2천억원)에 도달했다. 중국 경제가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하방 압력을 받는 가운데 ‘11.11’은 중국의 소비자 지출의 척도로도 큰 관심을 받았다. 판매 호조는 중국 소비자 심리에 대한 우려를 누그러뜨릴 것으로 보인다. 판매 신장세는 알리바바의 동남아 자회사가 된 라자다(Lazada)와 음식 배달 자회사 어러머, 슈퍼마켓 체인 허마 등의 참여에 힘입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지적했다.

‘11.11’ 행사는 중국 업계와 언론, 소비자들 사이에서 ‘솽스이'(쌍 11)라고 불리는데 초기에는 애인이 없는 ‘솔로의 날’이라는 뜻의 ‘광군제’로 알려졌었다.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이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를 따라 매출을 올리기 위한 대대적인 판촉 행사를 생각하다 난징대 학생들이 ‘밸런타인데이’에 대항해 재미 삼아 만든 ‘솔로의 날’과 같은 11월 11일로 정했다는 것이 정설이다. ‘광군’은 잎이나 다른 가지가 없는 앙상한 가지, 즉 결혼하지 않았거나 애인이 없는 사람을 뜻한다. 알리바바는 2009년부터 이날에 맞춰 24시간 할인 행사를 하고 있다. 첫해에는 거래 규모가 5천200만 위안(약 85억원)에 불과했다.

시나재경은 “업계에서는 ‘솽스이’가 큰 판촉 이벤트인 ‘광군제’에서 상업의 ‘올림픽’으로 성장했다는 평이 나온다”고 전했다. 이미 거래 규모에서는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와 사이버데이를 합친 것보다 많다. 알리바바는 몇 년 전부터는 해외로까지 행사를 확대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