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생명 위협하는 펜타닐 유통 근절”

927
롭 본타 가주 검찰총장이 12일 펜타닐 등 오피오이드 범람을 방지하기 위한 대규모 수사와 단속을 발표하고 있다. <로이터>

캘리포니아 검찰, 대대적 단속
400만개 압수·200명 체포
과다복용 4,000명 숨져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펜타닐 과다 복용으로 인한 청소년들의 사망사건이 잇따라 발생하자 펜타닐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단속의 칼을 꺼내 들었다.
롭 본타 가주 검찰총장은 12일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2021년 4월 이후로 캘리포니아에서만 400만개 이상의 펜타닐 알약과 900파운드에 달하는 펜타닐 분말을 압수했고, 유통 관련 용의자 200명을 체포했다”며 “캘리포니아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펜타닐 유통이 급증해 비상이 걸렸다”고 밝혔다.
본타 검찰총장은 최근 남부 캘리포니아에서 펜타닐 과다복용으로 숨진 10대 학생들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캘리포니아 검찰은 주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약물 남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싸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13일 할리웃 지역 번스타인 고교의 15세 여학생이 펜타닐 남용으로 숨졌고, 최근에는 우드랜드 힐스 지역 엘 카미노 리얼 차터 고교에서 17세 남학생이 펜타닐 과다복용으로 사망했다. 남부 캘리포니아를 포함한 미 전역에서는 알록달록 무지개 색상의 펜타닐 계열 약물이 10대들 사이에서 유명하며 각종 사건사고의 원인이 되고 있다.
캘리포니아 검찰국은 지난해 4월부터 남부 캘리포니아의 ‘LA 임팩트 태스크포스’와 합동 작전을 통해 230만개에 달하는 펜타닐 알약과 762파운드의 펜타닐 분말을 압수하고, 펜타닐을 불법 유통한 혐의로 121명을 체포했다.
2020년 캘리포니아주에서는 5,502명이 오피오이드 과다복용으로 숨졌고, 3,946명이 펜타닐 과다복용으로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캘리포니아 검찰국은 ‘펜타닐 집행 프로그램’을 통해 연방, 로컬 법 집행 파트너들과 협업해 단속을 강화하고 있고, 2022-2023년 펜타닐 관련 예산으로 790만달러를 확보했다. 주 검찰국은 약물 남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대적인 특별단속을 시행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펜타닐은 암환자 치료를 위해 개발된 마약성 진통제다. 진통 효능이 헤로인보다 30배~50배, 모르핀보다 100대 강한 만큼 독성과 중독성이 강해 과다 복용으로 인한 사망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석인희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