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 어려운 삼중음성유방암 ‘약점 찾았다’

0
257

텍사스대 안정모 박사 등 연구진들 마침내 규명
암세포 소멸 ‘ERX-41’ 발견

삼중 음성 유방암(TNBC)은 유방암 중에서 가장 위험한 유형으로 꼽힌다.

유방암은 에스트로겐 수용체(ER), 프로게스테론 수용체(PR), 2형 표피성장인자 수용체(HER2) 등이 존재하는지에 따라 유형을 구분한다. TNBC는 이들 세 가지 수용체가 모두 없는 유방암을 지칭한다.

전체 유방암의 12∼20%를 차지하는 TNBC는 특히 40대 이하 연령에서 발병률이 높다. 암의 진행 속도가 빠르고 전이ㆍ재발 위험도 높지만, 흔히 쓰는 호르몬 치료나 표적 치료로는 효과를 보기 어렵다. 현재 마땅한 치료 수단이 없는 TNBC 제거에 강력한 효과가 기대되는 ‘후보 약물’을 텍사스대 과학자들이 개발했다. 특히 이번 연구에 한인 안정모 박사가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ERX-41로 명명된 이 화합물은 ER 양성 유방암은 물론 TNBC 세포도 쉽게 제거하는 효능을 보였다. 텍사스대 사우스웨스턴 메디컬 센터 과학자들이 수행한 이 연구 결과는 지난 2일 저널 ‘네이처 캔서’에 논문으로 실렸다.

텍사스대의 안정모 화학·생화학 교수는 “암세포를 공격할 수 있는 새로운 분자 표적을 발견했고 이런 약점에 곧바로 작용하는 치료제도 찾아냈다”라면서 “과거엔 손대지 못했던 암도 치료하는 완전히 새로운 패러다임이 열릴 수 있다”라고 말했다.

가장 큰 성과는 유방암 치료에 강력한 약물이 될 수 있는 ERX-41을 발견한 것이다. ERX-41은 ER 양성 암세포뿐 아니라 TNBC 세포도 어렵지 않게 소멸시켰다. 생쥐 모델에 ERX-41을 투여하면 인간 암세포와 몇몇 유형의 관련 암세포에서 성장한 종양이 작아졌다. 정상 세포를 공격하는 독성이 거의 나타나지 않았다는 것이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