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불서 자살폭탄 테러 미군 13명 등 100명 사망

0
378

 바이든 IS 소행 지목 “끝까지 추적해 보복”

탈레반의 정권 장악 이후 서방 국가의 대피 작전이 긴박하게 이뤄지던 아프가니스탄의 수도 카불 공항 외곽에서 26일(현지시간) 연쇄 자살폭탄 테러로 인해 대규모 사상자가 발생, 충격을 주고 있다.

뉴욕타임스와 CBS 등에 따르면 이번 폭발은 이날 저녁 카불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 애비 게이트와 이로부터 약 250m가량 떨어진 배런 호텔에서 2차례 발생했다. 배런 호텔은 서방 국가들이 카불 탈출 대기자들을 묵도록 하는 숙소로 알려졌다.

이날 테러로 인한 인명피해는 사망자가 미군 13명을 포함해 100여 명에 달하고 부상자도 150여 명으로 전해졌다고 CBS가 보도했다. 미 국방부는 이번 공격으로 미군 13명이 사망하고 15명이 부상했다고 확인했다. 그러나 대규모 폭발이 일어난데다 부상자가 상당해 사망자 규모는 더 커질 수 있다. 또 두 차례 공격 후에도 카불에서 연쇄 폭발이 발생했다는 보도가 이어져 피해자가 더 늘어날 우려도 나오고 있다.

서방과 탈레반에 적대적인 이슬람 무장조직인 이슬람국가(IS)는 자신들이 공격 주체라고 인정했다.

IS는 폭발물을 소지한 요원이 모든 보안 시설을 뚫고 미군의 5m 이내까지 접근해 폭발 벨트를 터뜨렸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 연설을 통해 테러범들이 IS 호라산 그룹이라고 지목하면서 강력한 군사 대응을 통해 끝까지 추적해 보복하겠다고 천명했다.

탈레반이 아프간을 장악한 이후 카불 공항에는 국외로 대피하려는 수천 명의 아프간 현지인이 모여들어 혼란을 빚는 상태에서 이같은 대규모 테러가 발생해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소셜미디어에는 폭발로 인해 다친 시민들이 병원으로 옮겨지는 사진 등이 올라왔다.

미국 등 서방국가가 오는 31일 대피 작전과 철군 완료로 목표로 하는 가운데 그간 공항 주변의 자살폭탄 테러 가능성 등 경고가 이어져 왔고, 특히 미국은 IS의 테러 가능성을 잇달아 경고해왔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테러 발생 이후 이스라엘 총리와 정상회담 등 공개된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수시로 브리핑을 들으며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맥켄지 중부사령관은 IS의 공격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 뒤 카불 현지에 1,000여 명의 미국인 남아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폭탄테러에도 불구하고 대피작전은 계속된다고 밝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