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개혁주의 신앙: 구원의 순서(양자)

124

정성국 목사(트리니티 신학대학원 논문심사위원)

양자는 친자가 아닌 사람을 입양하는 것을 뜻한다. 구원받은 사람이 이와 같다. 우리 인간은 본래 하나님의 자녀가 아니다. 진노의 자녀요, 마귀의 자녀이다. 원래는 하나님의 자녀였지만 하나님을 배반하고 마귀 사탄의 자녀가 되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택한 백성을 다시 하나님의 자녀로 삼아주시러 작정하신다. 이 사람을 하나님은 때가 되면 부르시고 중생하게 하시며 회심하게 만들고 의롭다고 여기며 양자로 삼는다. 그러면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를 수 있다. 하나님은 세상 모든 사람의 아버지는 아니다. 오직 구원받은 자만의 아버지가 된다. 요즘은 하나님이 모든 세상 사람의 아버지라는 하나님의 보편적 부격을 강조한다. 이 보편적 부격을 지나치게 강조하다 보니 종교 다원론까지 간다. 모든 종교에 구원이 있다고까지 생각한다. 하지만 하나님은 결국 구원받은 자만의 아버지가 된다. 물론 하나님이 모든 사람의 창조자라는 점에서는 아버지라고 할 수 있지만, 인간이 하나님을 배반하고 떠난 관계로 보편적 부자 관계는 더는 존재하지 않는다. 오직 하나님의 은혜로 택함 받아 중생 되고 회심하며 의롭다고 여김을 받은 자만이 하나님의 양자가 되어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불림을 받는다.

여기에서 한가지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은, 예수님도 하나님의 아들이고 우리도 하나님의 아들이라면 예수님이나 우리나 아무런 차이가 없느냐 하는 것이다. 절대 그렇지 않다. 예수 그리스도는 친자요 우리는 양자이다. 예수님의 아들 됨은 영원하고 시작이 없다. 권능과 영광에 있어서 성부 하나님과 동등하다. 반면 인간의 양자 됨은 급이 다르다. 예수님은 창조자요 우리는 피조물이다. 우리의 양자 됨은 하나님이 정해 놓으신 때에 이루어진다. 인간의 양자 됨은 신분의 변화에 의한다. 그리스도의 친자 됨은 신분의 변화에 있지 않고 영원한 현재에서 본질적으로 발생한다. 우리가 양자가 되므로 인해 누리는 특권이 있다.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 제12장에서는 양자의 특권을 고백한다. “양자 위에 하나님의 이름이 기록되게 되며, 그들은 양자의 영을 받으며, 담대하게 은혜의 보좌로 나아가며, 아바 아버지라고 부를 수가 있으며 불쌍히 여김을 받으며 보호를 받으며 필요한 것을 공급받으며 육신의 아버지에게 징계를 받는 것처럼 징계를 받되 결코 버림을 받지 않으며 구속의 날까지 인치심을 받으며 약속을 기업으로 받는 영원한 구원의 상속자들이다.”

 첫째 양자 위에 하나님의 이름이 기록된다. 하나님이 인친다는 말이다. 너는 내 것이라고 인침을 받는다. 둘째 양자의 영을 받는다. 양자의 영이란 로마서 8:15의 “너희는 다시 무서워하는 종의 영을 받지 아니하고 양자의 영을 받았으므로 우리가 아빠 아버지라고 부르짖느니라”에서 비롯된 말이다. 양자의 영이란 종의 영의 반대말이다. 종은 주인을 보면 두려워한다. 담대할 수 없다. 그런데 자녀는 부모를 보면 두려워하지 않고 담대하다. 필요한 것을 요구할 수 있다. 이런 담대한 마음을 갖게 된다. 그래서 세 번째의 특권으로 담대하게 은혜의 보좌로 나아간다. 하나님과 구원받은 사람과의 관계는 왕과 백성 이상의 관계이다. 주인과 종 이상의 관계이다. 만약 하나님과 인간과의 관계가 왕과 백성, 또는 주인과 종의 관계에서 머문다면 삭막할 것이다. 그러나 우리의 관계는 친밀한 부자의 관계이다. 네 번째 특권으로 아바 아버지라고 부를 수 있다. 아바라는 것은 헬라어인데, 아빠라는 뜻이다. 그래서 개역 개정 성경에서는 아빠 아버지라고 번역했다. 아버지라는 어감과 아빠라는 어감은 분명히 다르다. 양자는 하나님을 아빠라고 부를 수 있는 그런 담대한 영을 가진다. 다섯 번째 특권으로 불쌍히 여김을 받는다. 자녀가 힘들고 고난을 겪을 때 하나님은 불쌍히 여기신다. 여섯 번째로 보호를 받는다. 일곱 번째로 필요한 것을 공급받는다. 이것은 기도를 통해서 가능하다. 기도란 세상 모든 사람이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오직 하나님의 자녀만이 할 수 있다. 당신의 자녀가 당신에게 용돈을 달라고 하면 당신은 준다. 왜냐하면, 당신의 자녀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나가던 모르는 아이가 용돈을 달라고 하면 주지 않는다. 왜냐하면, 당신의 자녀가 아니기 때문이다. 기도는 오로지 구원받은 하나님의 자녀만이 누릴 수 있는 특권이다. 그러니까 세상 모든 종교인이 모여서 예수 이름을 빼고서 기도하는 그런 기도는 있을 수 없다. 여덟 번째로 육신의 아버지에게 징계를 받는 것처럼 징계를 받는다. 이것은 심판이 아니라 자녀가 올바른 길로 가도록 하는 하나님의 회초리이다. 아홉 번째로 결코 버림을 받지 않고 구속의 날까지 인치심을 받는다. 자녀가 잘못하면 징계하지만 버리지 않는다. 이것이 양자가 누리는 특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