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믿음으로 구원2

171

정성국 박사(횃불재단 트리니티 목회학 박사 프로그램 담당)

-이전 호에 이어서-
참믿음이란 무엇인가? 간단히 예수를 믿는 믿음이다. 예수를 믿는 믿음이란 구체적으로 무엇인가? 전 인격적 믿음이다. 지정의를 모두 포함하는 믿음이다. 지적인 면에서 믿음은, 깨달음을 뜻한다. ‘예수가 나를 구원했다’고 깨닫는 것이 아니다. 성경 말씀이 하나님의 음성이라고 깨닫는다. 예수님이 하나님임을 깨닫는다. 하나님은 삼위일체임을 깨닫는다. 하나님이 주신 계명의 의미를 깨닫는다. 그리고 이런 깨달음은 순간에 다 완성되지 않고, 과정을 거친다. 정적인 면에서 믿음은 구원으로 나타나는 기쁨, 죄에 대한 애통함, 하나님과 이웃을 좋아하는 감정을 포함한다. 의지적인 면에서 믿음은 하나님의 말씀대로 따라 살려고 하는 의지적인 순종을 보인다. 이런 믿음이 성경이 말하는 믿음이다.
구원의 결과로 이런 믿음이 발생하고 성장한다. 그래서 시간이 흐르면 구원의 확신이 생긴다. 구원의 확신은 반드시 증거를 바탕으로 생겨야 한다. 믿음이라는 증거다. 지정의를 포함한 전 인격을 갖춘 믿음, 순종하는 믿음, 그래서 성령의 열매를 맺는 믿음이라는 증거가 있을 때, 이 증거를 바탕으로 구원의 확신이 생겨야 한다.
그런데 구원파의 영향을 받은 현대 기독교인은 어떻게 이해하는가? 구원의 확신 증거를 믿음으로 보지 않고, ‘구원의 확신’을 ‘구원의 확신 증거’로 봅니다. “어떤 근거에 의해 구원을 확신하는가?” 라는 질문에 대하여, 역사적 기독교에서는 “믿음이라는 증거가 나에게 있기에 구원을 확신한다”라고 했지만, 구원파에서는 “내가 단지 구원을 확신하는 것이 증거다”라고 한다. “Just believe.” 즉, “즉, 내가 구원받았다고 믿으면 그뿐이다. 구원받았다고 믿기에 구원받는다. 구원의 확신으로 구원받는다”라고 대답한다. 이는 매우 위험한 생각이다. 자기에게 전 인격적인 참믿음이 있음을 보고서 ‘내가 구원받았구나’라는 확신이 생겨야 한다. 이런 확신이 생기면, 역으로 ‘예수가 나의 죄를 씻었구나, 하나님이 나를 선택하셨구나, 하나님이 나를 예정하셨구나’라고 확신한다. 이 순서가 매우 중요하다. 은혜, 믿음, 구원의 확신으로 순서가 나타난다. 이런 논리가 부재할 때, 구원론은 뒤죽박죽된다.
교리는 신앙생활에 영향을 미친다. 잘못된 교리는 신앙생활을 엉망으로 만든다. 삶으로 나타나는 모든 것은 결국 내가 무엇을 믿는가에 대한 결과이다. 믿음이 올바르지 못하면 삶이 올바르지 못한다. 그래서 교리가 중요하다.
-다음 호에 이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