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북한, 제2의 고난의 행군이 오고 있다”

375

김성한(한미자유연맹 부총재)

이곳 미국 중서부의 나무와 풀들사이를 가르며 부는 쌀쌀한 바람은 이미 가을의 문턱에 들어섰슴을
알린다. 창밖으로 들리는 풀벌레들소리와 귀뚜라미 소리 또한 깊은 가을밤의 정취를 느끼게 한다.
추석이 있는 풍성한 수확의 계절인 가을에 접어들었는데 최근 북한의 식량난이 어느때보다 심각하다는
소식이 전해온다. 북한이 최근 식량 부족량을 추산한 결과 1년치 식량 필요분 중 5개월치가 부족하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예상보다 심각한 식량 상황에 북한은 해외에 파견된 주재원들에게 곡물
조달 명령을 내렸다는 전언이다. 그래서 오늘 이야기는 북한에서 김매기철, 모내기철등에 농촌이곳
저곳을 다니면서 선전대원을 하면서 북한의 농촌사정과 식량사정을 잘아는 미국 중서부 거주 탈북민
김옥향씨의 말을 중심으로 북한의 식량사정에 관해 이야기를 해보고자 한다.
김옥향씨는 북한 김정은 정권이 지난친 군사지출비로 인해서 식량부족현상이 오는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핵미사일등 군사무기등에 돈이 많이 지출되어서 식량비가 부족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북한군에는 우선적으로 식량공급을 해주어왔는데 현재는 단지 특수부대등에 복무하는 군인들과
김정은의 호위총국 그리고 평양 엘리트 계층에게만 식량이 간다고 옥향씨는 말하고 있다. 그렇지만
대부분의 일반부대와 건설부대 그리고 지방의 일반 주민들은 제2의 고난의 행군을 겪고 있다고 한다.
즉 약 300만명이 식량부족으로 인한 굶주림으로 죽어갔던 90년대말 고난의 행군처럼 극도의
식량부족을 겪고 있다고 한다.
지난 9월 2일 북한 내부 고위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달 초 해외 각지에 파견돼 있는
주재원들에게 하반기 당에 바쳐야 하는 계획분을 입쌀, 강냉이, 콩 등 현물로 제출하라는 내용의
지시문을 하달했다. 해당 지시는 외무성, 대외경제성, 군수공업부, 중앙당 등 상부 기관이 여러 나라에
파견된 외교관, 무역대표부, 특수품 밀수업자 등 소속원들에게 각각 하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프리카나 중동에서 특수 목적의 기밀품을 밀수하는 요원들에게까지 쌀을 조달하라는 지시를 내려
요원들 사이에서 “고난의 행군 이후 조국이 가장 큰 어려움에 처한 것이 아닌가”라는 한탄도 나왔다는
얘기들이 들리고 있다. 북한당국은 파견원들에게 최대한 곡물을 확보하고, 조달한 현물만큼 하반기 당
자금 계획분에서 제하겠다’는 조건을 내걸기도 했다고 한다.
북한 김정은 정권은 식량 조달 지시는 물론 그 과정도 눈에 띄지 않게 기밀 관리를 잘해야 한다고
당부하고 있다고 있다. 핵미사일을 개발하는 나라가 다른 나라에 식량을 구걸한다는 것을 북한 스스로
망신스럽게 여기고 있고, 이 사실이 내부 주민들에게 알려지면 당과 국가에 대한 신뢰도 하락 문제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철저히 물밑에서 움직이도록 한 것으로 보인다.
김옥향씨는 국제사회가 지금까지 해왔던 인도적 지원이외에도 국제사회가 북한인권증진 차원에서
중국을 설득하고 압박하여 북.중 국경을 열고 완화하여 북한주민들이 국경연선을 통해서 식량거래를
활성화하고 장마당의 기능회복을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북한의 심각한 식량부족과 관련하여 최근 인도 국제사업회의소(ICIB) 홈페이지에 “북한의 관료들이
북한 주민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곡물 지원을 논의하기 위해 인도 뉴델리의 ICIB 사무실을 방문했다”는
내용이 올라오기도 했다.
미국 거주 탈북민 옥향씨는 국제사회와 언론이 심각한 대북제제와 코로나사태로 인한 장기적
국경봉쇄로 만들어지고 있는 현재 제2의 고난의 행군으로까지 불리는 심각한 북한의 식량난을
국제사회에 알려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북한의 식량난이 매우 심각한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과거
고난의 행군시절에 많은 북한의 주민들이 깊은 눈물속에서 처절한 굶주림으로 죽어갔다. 이제는
더이상 이러한 참혹한 비극이 다시는 발생해서는 않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