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북한 코로나 종식에 대한 탈북의사의 의견”

108

김성한(한미자유연맹 부총재)

이곳 미국 중서부의 날씨가 이제는 아침저녁으로 제법 쌀쌀하다. 지난 3년여간 전세계를 공포에
떨게 했고 많은 생명을 앗아갔고 고통을 주었던 코로나 비루스는 백신과 치료약의 개발로 잡힐듯
하더니 또다시 다른 종류의 바이러스로 끈질기게 다시 재유행을 예고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북한
김정은이 노동당과 내각이 소집한 '전국 비상방역 총화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의 종식을 선포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오늘은 북한코로나 비루스 종식선언과 관련하여 북한에서 의사생활을 하다가
탈북하여 미국 중서부에 거주하는 김마태씨의 의견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해보고자 한다.
김마태씨는 최근 북한코로나 종식선언에 상당한 의심이 간다고 말하고 있다. 김마태씨는 북한에서
코로나 종식이 되었다지만 강제격리조치로 종식명령을 하고, 나머지 코로나 비루스 걸릴사람등은
방치시켰는지 혹은 강제격리조치를 취한것인지는 내용은 잘 모르겠지만 북한이 정상적으로
의약품조달을 할수있는 상태도 아니라고 말하고 있다. 그리고 외부와 세계보건기구에서 주겠다는
백신도 거부했었고. 강제격리 조치를 취한것인지 확인되지 않았지만 들리는 얘기로는 격리가 되서
탈북도 못하고 브로커들이 움직이지도 못한다고 들어서 강제격리의 상황이 매우 심각한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김정은은 지난 8월 10일 열린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 연설에서 "악성 전염병 위기가 완전히
해소됐다"며 북한을 '코로나 청결 지역'으로 만들려는 방역 투쟁 목표가 달성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 발생 사실을 최초로 공개한 지난 5월 12일 이후 유지해온 '최대 비상 방역체계’의 등급을
낮췄다. 이에대해 북한을 직접 방문해 북한 보건 체계에 대해 연구한 경험이 있는 미국 보건전문가들은
북한의 신종 코로나 방역“승리” 주장을 일축했다. 단지 북한 주민들이 마주한 코로나 1차 유행이 잠시
소강상태에 들어간 것으로 보일 뿐 바이러스는 계속 잠복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으며 향후 주민들은
주기적으로 코로나의 재유행이나 변이를 겪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재유행과 변이는 북한에서 앞으로
수년간 주기적인 질병으로 정착할 공산이 크다고 분석하고 있다.
또 북한이 백신을 받아들이지 않아 주민들이 코로나에 특히 더 취약하다는 점도 지적했다. 최근
유행으로 일부 주민들 사이 생겨난 자연면역은 오래 지속되지 않을 것이며, 새로 출현한 변이에
대해서는 제한적인 효과만 가질 뿐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북한은 백신이 없어 중국보다 훨씬
취약하며, 이에 따라 향후 더 많은 입원, 사망, 그리고 잠재적으로 북한 보건 체계가 압도당하는 큰
유행이 다시 관측될 수 있다고 밝힌바 있다.
탈북의사 김마태씨는 북한이 이번에 코로나 종식선언을 한것은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본격적인
북.중무역재개를 위한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코로나를 공식적으로 종식시켜야 대외이미지도 개선되고,
북.중무역도 본격적으로 재개될수 있다는 이야기다.
김마태씨는 북한이 비록 전세계 추세와는 달리 코로나 종식선언을 했지만 여전히 대부분의 인민들이
백신을 맞지않고 영양상태가 불량하므로 코로나 비루스의 위험이 여전히 크다고 말하면서 국제사회와
외부에서 북한내부로 해열제와 항생제등 코로나 치료약이라도 유입시켜준다면 북한인민들에게 큰
도움이 될것이라고 말한다.
최근 북한이 코로나 종식선언을 했지만 여전히 전세계에 코로나 재유행이 예고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현실속에서 북한이 백신까지는 아니더라도 초보적인 치료약이라도 받아들여서 많은 백성들의
생명과 건강을 지켜주었으면하는 간절한 바램을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