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소금과 빛3

147

정성국 박사(횃불재단 트리니티 목회학 박사 프로그램 담당)

-이전 호에 이어서-
즉 산상수훈은 구원받아 천국에 들어가는 사람에 관한 메시지다. 구원에 대한 메시지다. 빛과 소금이 되라는 말씀도 이런 틀 속에서 하셨다 (마 5:13-16). 구원받게 하는 실체가 있는 믿음은 심령이 가난한 믿음, 애통해하는 믿음, 온유한 믿음, 의에 주리고 목마른 믿음, 화평케 하는 믿음, 마음이 청결한 믿음, 의를 위해 핍박 받는 믿음이다. 이런 믿음이 있는 사람은 소금과 같은 사람이요 빛과 같은 사람이다. 소금과 빛이 되지 않는 사람은 참믿음이 없는 사람이요, 천국에 들어갈 수 있는 믿음이 없는 사람이다.
하지만 이는 이 세상에서 완벽한 자가 천국의 백성이라는 뜻은 아니다. 그 누구도 예수님 재림하시기 전까지는 완벽할 수 없다. 천국이 완성될 때 우리는 완전해진다. 이 상태를 가리켜 영화라고 한다. 하지만 참믿음이 있는 사람은 빛과 소금이 되기 위해서 열심히 노력하고 간구하는 자다. 어떻게 노력하고 간구하는가?
첫째, 세상과 다르기 위해서 노력한다.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니 소금이 만일 그 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짜게 하리요 후에는 아무 쓸데 없어 다만 밖에 버리워 사람에게 밟힐 뿐이니라”(마 5:13). 성경은 우리 신자가 세상의 소금이라고 말씀하시는데, 이 말은 우리가 세상 사람들과는 달라야 한다는 뜻으로 정리할 수 있다.
요즘은 소금을 쉽게 구할 수 있기 때문에 소금에 대한 가치가 많이 상실되었지만, 과거에는 소금처럼 귀한 것이 없었다. 로마 사람들은 태양 다음으로 소중한 것이 소금이라고 생각했다. 많은 로마 군인이 소금을 월급으로 받았다. 소금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짠맛이다. 소금이 그 짠맛을 잃으면 아무런 쓸모가 없다.
팔레스타인 지역에서의 소금은 주로 늪지대에서 구하는데, 이 소금은 여러 가지 불순물들이 들어 있어서 깨끗하지 않다. 게다가 이 소금이 오랜 시간 태양과 공기에 노출되면 그 맛을 잃어버려 쓸모없게 된다. 그러면 쓸모없이 된 소금은 땅에 버림을 받고 사람들의 발에 의해 밟히게 된다. 예수님이 우리는 세상의 소금이라는 은유법을 통해서 말씀하고 싶은 것은 우리 믿는 사람들은 세상 사람들과 달라야 한다는 것이다.
-다음 호에 이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