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우크라이나 침공과 북한

219

 

김성한(한미자유연맹 부총재)

시베리아와 캐나다를 통해서 시작된 추운 겨울 바람이 아직도 이곳 미시간 호수인근에 위치한 시카고를 싸늘하게 감싸고 있다. 이런 추위와 함께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더욱 우리 모두를 춥고 우울하게 만든다. 전쟁으로 인해 아무도 원치않는 많은 사망자, 부상자, 집을 잃은 사람들의 소식들이 시시각각 전해오면서 모두를 울적하게 만든다.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사태에 관련하여 북한과는 어떠한 연결성을 가질지에 대하여 분석해 본다.

러시아는 최근 크림반도와 흑해연안에 위치한 유럽의 우크라이나를 무력으로 침공했다. 이런 러시아의 침공이 북한과의 연대를 더욱 두텁게 하여 북한의 핵무기와 무장력을 강화 시킬수 있다는 의견들이 나오고 있다. 미 중서부 재향군인회 김정호 회장은 이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사태로 북한의 무력의 중요성을 더욱 인식하고 핵무기를 강화하며 집착하고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것으로 생각된다고 밝히고 있다.

우크라이나가 지금 결사항전을 하고 있고 미국및 서방에서 측면에서 무기와 자금을 지원하고 있으면서 결사항전을 하고 있기 때문에 결국 러시아가 핵무기 사용을 하려고 하고 있다고 많은 이들이 분석하고 있다. 그러나 국제적으로 절대 금지되있는 핵무기 사용은 하지 않고 그대신 생화학 무기등을 사용할 가능성도 있다고 있다고 한다.  그러면서 미국과 서방의 연합세력에 대항하여 중국과 북한과의 더욱 강력한 연대가 형성될것을 예상한다고 한다. 김정호 재향군인회장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정치적으로 국제사회에서 수세에 몰리면서 방향전환하면서 화제를 돌리기 위해서 북한을 활용할수 있을것으로도 보인다고 분석하고 있다.

결국 이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사태는 러시아, 북한의 연대관계를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것이라는 의견들이 많다. 또한 반미 서방전선이 유럽에만 집중되 있는것을 분산하려고 극동아시아 북한에 관심이 쏠릴만한 군사력 강화의 모습이 보일것이라는 전망도 보인다.

시카고에 거주하는 탈북민 이종필씨는 러시아와 북한과의 전통적인 동맹관계가 이번 우크라이나 사태를 계기로 더욱 결속될것으로 생각된다고 한다고 밝히고 있다. 이종필는 러시아, 중국, 북한 다 같은 편이고 1950년 부터 북한, 러시아 레닌, 스탈린등과 매우 가까웠었다고 말하기도 한다.

햔편 이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의 침공 문제는 단순히 간단히 얘기할 문제가 아니라고도 한다. 내부의 문제들이 산적해서 터진 문제라는것이다. 사실 우크라이나는 전 소련 연방이었고 인구의 약 20퍼센트 정도가 러시아인 상태에서 사실상 항상 ‘뜨거운 감자’같은 곳이었다고 한다. 그렇지만 이번 사태로 북한이 최근 베이징 올림픽이 끝나고 우크라이나 침공사태를 틈타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미국이 우크라이나 사태를 개입하지 않는것을 보고 시도한 것이 아닌가 라고 분석들을 하고 있다.

이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중국과 북한이 가까워지고 북한이 핵무력이 강화되어서 한반도의 평화가 위협을 받는다면 매우 큰문제가 될것이다. 러시아의 침공과의 별개로 우리 북한과 남한은 피를 나눈 한동포로서 다시는 한국전쟁과 같은 참사가 더이상 일어나지 말아야 할것이다. 북한도 러시아가 우방이라도 같은 형제로서 평화를 위한 노력과 진전을 하기를 바라고 우리모두가 한반도의 평화유지에 힘써야 할것이다. 이제는 아름다운 금수강산 우리 한반도가 다시는 우크라이나 전쟁과 같은 참화로 훼손되지 않고 아름답게 지켜지길 간절히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