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주식투자 실패로 이어지는 길

197

이명덕, Ph.D., Registered Investment Adviser (RIA)

이유가 무엇이든 최근 주식 투자에 너도나도 열광하고 있다. 투자로 돈을 벌겠다는 마음이지만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투자 실패로 이어지는 투자가 무엇인지 순서 없이 정리해 본다.

*욕심: 욕심은 투자의 위험성(Risk)을 심각하게 고려하지 않고 요즘 핫(Hot)한 종목에 집중하게 한다. <금융위기 때 주식은 45% 하락했지만, 채권은 9% 상승했다. 각 투자자에게 적합한 투자 포트폴리오를 형성해야만 한다.>

*욕망: 금융계의 포르노는 주식 동향을 방송하는 미디어라고 말한다. 예를 들어 CNBC나 Fox Business를 시청하면 흥미 있고 재미는 있을지 모르나 투자자 자신도 모르게 단기투자로 유혹한다. <운동경기를 중계하는 것처럼 실시간 주식시장을 방송하는 미디어는 일단 멀리해야 한다. 스마트폰에 저장된 금융회사의 사이트도 삭제하는 것이 현명한 선택이다.>

*부러움: 최근 너도나도 주식투자로 돈 벌었다는 말을 자주 듣는다. 부러운 마음에 주식 투자하겠다고 결정한다. <주위 소문에 귀 기울이지 말고 본인이 결정한 포트폴리오를 형성해서 투자해야 한다. 주식 투자로 부자 되었다는 말, 그 속 내용은 아무도 모른다. 실제로 돈 벌었다고 해도 결국에는 오래가지 못한다. 요행은 절대 반복하지 않기 때문이다.>

*과소비: 소득보다 소비가 많으면 저축이나 투자하지 못한다. 한 마디로 게임 끝이다. <적은 돈이라도 꾸준히 저축하고 투자해야 한다. 수익률은 몇 퍼센트이지만, $100에 $100을 더 모으면 수익률이 100%가 된다.>

*참을성 부족: 주식 가격이 조금 올라가면 팔고 조금 내려가도 판다. 이것은 투자가 아니라 도박이나 다름없다. 도박은 제로섬 게임(Zero-sum Game)이다. 누군가 돈을 따면 누구는 그만큼 돈을 잃는다. 도박의 판돈은 시간이 지날수록 적어진다. <투자는 회사의 일부를 소유하는 것이다. 회사가 성장하면 주식가격 역시 꾸준히 상승한다. 투자 판돈 자체가 점점 더 커지고, 투자한 사람들이 나누어 가지는 것이다. 기업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장기간이 요구된다.>

*나태함: 직장인이 은퇴플랜에 투자하면 회사가 일정 부분을 보태준다. 어디에서도 찾아보기 어려운 공짜 돈이다. 그런데 일부 회사원은 투자하지 않아 공짜 돈을 포기한다. <회사에서 은퇴플랜으로 매칭(Matching)해주는 만큼은 점심을 굶어도 투자해야 한다. 몸매(?)도 유지하고 돈도 번다.>

*두려움: 투자 돈이 반 토막으로 떨어지는 경험을 하면 무서워서 투자하고 싶은 마음이 사라진다. 그리고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곳에 투자한다. 은행 저금이나 소위 원금 보장해 준다는 투자이다. <원금보장은 유혹적인 말이지만 누군가가 투자에 ‘보장’이란 말을 언급하면 일단 이런 투자는 멀리해야 한다. 주식시장 1년씩 보면 60% 상승과 40% 하락이다. 5년 동안 투자하면 85% 상승과 15% 하락을 경험한다. 10년 이상 투자하면 원금보다 적어질 확률은 약 5%에 불과하다. 이 정도 위험을 감수하면 지난 90년 주식시장 평균 수익률 10%를 받을 수 있다.>

*자존심이나 자랑: 주식가격이 급등할 회사를 선택하고 좋은(?) 시점에 투자하고자 한다. <이런 투자 자세는 결국에는 주식시장에서 나오는 평균 수익률보다도 훨씬 떨어진다. 투자하기는 쉽지만, 투자의 어려움을 인식하고 겸허한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무관심: 보험상품을 투자로 생각한다. 금융상품의 설명서(Prospectus)를 처음부터 끝까지 읽어보고 투자하는 사람 거의 없다. 파는 사람(Salesman) 말만 듣고 투자한다. <매혹적이고 너무 듣기 좋은 투자는 함정이 있음을 인식해야 한다.>

*몰빵(?)투자: 분산투자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모자란다. 분산투자가 아닌 투자는 실패하는 투자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크다.

위에 열거한 위험한 투자자의 마음가짐을 인식해야 한다. 단기간의 수익은 전혀 중요하지 않다. 장기투자한 후 은퇴자금이 얼마나 모였는가가 중요하다. 은근과 끈기로 제대로 투자하면 우리가 모두 분명 큰돈을 모을 수 있다. 주식시장은 오르고 내림을 반복했지만, 결국에는 상승해 왔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