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지성소 안으로

681

이준 목사(두란노침례교회 담임)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운명하셨을 때 지성소를 가리고 있던 휘장이 위 아래로 찢어졌습니다. 히브리서 10장 19, 20절 말씀은 이 사건의 의미를 명확하게 설명합니다.

19절 말씀은 주님께서 십자가에서 피를 흘리심으로 하나님과 우리 사이를 막고 있던 죄의 문제가 단번에 그리고 영원히 해결되어 믿음의 성도들이 지성소 안에 들어가 하나님과 마음껏 교제할 수 있게 되었다고 선포합니다. 20절 말씀은 주님께서 십자가에서 당신의 육신을 찢으심으로 지성소로 들어가는 길을 내셨는데, 그 길이 바로 예수님이시라고 선포합니다.

지성소가 열렸다는 건 대단한 사건입니다. 하나님께서 출애굽한 이스라엘 백성들과 함께 하시기 위해 성막을 짓게 하셨습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선 이스라엘 백성들과 늘 거리를 두셨습니다. 하나님을 상징하는 법궤를 보는 자는 죽을 것이라고 엄하게 경고하셨고, 법궤가 놓인 지성소를 항상 휘장으로 막아두어 대제사장 외에는 아무도 들어가지 못하게 하셨습니다. 그나마 대제사장도 일년에 딱 한 번, 대속죄일에만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지성소는 늘 베일에 싸인 신비하고 두려운 장소였습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그 지성소의 휘장을 찢어 열어젖히신 겁니다. 대단한 사건이 일어난 겁니다.

지상의 첫 교회, 예루살렘 교회 성도들은 마음을 같이 하여 날마다 성전에 모이기를 힘썼습니다. 날마다 성전에 모이는 건 특별한 일이 아니었습니다. 유대교인들도 매일 성전에 나와 예배를 드렸으니까요. 특별한 것은 제자들이 지닌 같은 마음 입니다. 그 마음이 뭘까요? 기쁨과 감사와 감동이었을 겁니다. 성전의 외형은 달라진 것이 없습니다. 제사장들은 위 아래로 찢긴 휘장을 보수해서 다시 걸어두었을 겁니다. 그러니 유대교인들에게 지성소는 여전히 두려움의 대상이었을 겁니다. 그러나 주님의 제자들은 달랐습니다. 제자들은 영의 눈으로 활짝 열린 지성소를 보고 있는 겁니다. 비록 몸은 성전 뜰에 있지만 영혼은 지성소에 들어가 하나님과 친밀한 교제를 나누고 있는 겁니다. 그러니 얼마나 기뻤겠어요. 가슴이 벅찼을 겁니다. 그 벅찬 감동으로 이 엄청난 일을 이뤄주신 주님께 감사의 찬양을 올려드렸을 겁니다. 이처럼 초대 교회 주님의 제자들은 주님께서 열어놓으신 지성소에서 매일매일 벅찬 가슴으로 기쁨과 감사의 찬송을 드리는 참예배자가 된 겁니다.

이 시대 믿음의 성도들도 참예배자의 삶을 살아야 합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많은 수의 성도들이 지성소 밖에 머물고 있음을 발견하게 됩니다. 주님께선 당신의 살과 피로 지성소를 열어주셨는데, 자기 스스로가 휘장을 만들어 다시 지성소 입구를 틀어막고 있는 성도들이 많은 겁니다. 세상 것이 좋아 마음에 우상을 만들어놓고, 교만해져서 하나님을 주인으로 모시지 않고,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지 않는 등…많은 죄를 짓고는 그 죄들로 얼기설기 시꺼멓고 두터운 휘장을 짜서 지성소를 가리고 있는 겁니다. 지성소 밖에선 하나님과 친밀한 교제를 나눌 수 없습니다. 이런 영성으로 드리는 예배에 무슨 기쁨과 감사와 감동이 있겠어요. 그냥 교회 마당만 밟고 가는 결과를 낳고 마는 겁니다.

우리 모두 말씀이 왕성하고 기도가 뜨겁고 성령 충만한 삶을 통해 항상 활짝 열린 지성소 안에서 예배 드리는 참예배자가 되길 바랍니다. 이미 휘장이 드리워져 있다면 회개를 통해 찢어내고 다시 지성소에 들어가 하나님의 임재를 온몸으로 체험하는 참예배자가 되길 바랍니다. 그래서 예배 때마다 천국을 맛본 벅찬 감동으로 하나님을 향해 기쁨과 감사의 찬양을 온맘으로 올려드리는 참예배자들이 다 되시길 축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