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증오범죄’ 충격···무슬림에 트럭돌진

117
무슬림 일가족 4명이 고의로 돌진한 트럭이 치여 사망한 캐나다 런던시 사건 현장에서 7일 주민들이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로이터]

일가족 4명 도로변 피살 ‘계획적 공격’ 용의자 체포

캐나다에서 인도로 돌진한 픽업트럭에 치여 3대에 이르는 무슬림 일가족 4명이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현지 경찰은 이를 계획된 증오범죄로 보고 가해자에게 테러 혐의 적용을 검토 중이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6일 저녁 8시40분께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시에서 발생한 이번 사건으로 74세 여성, 44세 여성, 46세 남성, 15세 여성이 숨졌다. 피해자들의 지인은 숨진 이들이 각각 할머니, 아버지, 어머니, 이들 부모의 10대 딸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14년 전 파키스탄에서 캐나다로 이민했으며 런던에 있는 모스크(이슬람 사원)에 다니는 신자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 가족의 유일한 생존자인 9세 소년은 크게 다쳐 입원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경찰은 차도에 있던 트럭이 방향을 갑자기 틀어 인도로 돌진해 이들 가족을 친 후 빠른 속도로 달아났다고 목격자들의 진술을 전했다. 용의자인 20세 남성 나다니얼 벨트먼은 사건 현장으로부터 6km가량 떨어진 샤핑센터에서 체포됐다.

경찰은 “이번 사건은 고의적인 행위로, 피해자들이 이슬람교를 믿었기 때문에 공격 대상이 됐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