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의 또다른 비극 약물 과다복용 사망 ‘시간당 10명’

122

전년보다 29%↑ 역대 최대···재활 차질·우울증 증가·펜타닐 확산 등 요인

미국이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과 맞물려 약물 과다복용에 따른 사망자가 역대 최대치로 치솟았다.
로이터통신은 14일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료를 인용해 지난해 약물 과다복용 사망자가 9만3,331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2019년 7만2,151명과 비교해 무려 29.4% 늘어난 것으로, 하루 평균 256명, 매시간 10.6명이 사망한 것이다.
미국에서 약물 과다복용 사망자는 1970년 7,200명, 1988년 9,000명 수준이었지만 사망자가 점점 늘면서 사회 문제가 됐다.

지난해 사망자 급증은 전염병 대유행의 영향을 받았다는 설명이 나온다. 방역 지침에 따라 사람들이 고립되는 바람에 격리와 치료 등 약물 재활 프로그램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한 채 중독자들을 홀로 남겨뒀다는 것이다. 또 대규모 봉쇄 조처와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은 불안과 우울증을 키우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마약 등 약물 자체가 더 치명적으로 변했다는 분석도 있다. 한때 처방전을 받은 진통제가 과다복용의 주요인이었지만 헤로인을 거쳐 지금은 강력한 마약성 진통제(오피오이드)인 펜타닐이 그 자리를 차지한다는 것이 AP통신의 설명이다. 실제로 지난해 약물 과다복용 사망자 중 74.7%는 오피오이드, 60% 이상은 펜타닐과 관련돼 있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