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고립·스트레스 심장병 사망 크게 늘어

169

코로나 팬데믹의 장기화로 많은 미국인들이 코로나 감염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건강 상태가 악화됐다.
월스트릿저널은 정부와 의료 기관, 학계의 통계를 취합, 미국인의 만성 질환과 사고가 코로나 이후 급증했다고 최근 보도했다. 미 심장학회 등에 따르면 미국인의 사망 원인 1위인 심장 관련 질환과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 건수가 팬데믹 이래 급증했다. 건강 검진이 줄어든 반면, 스트레스와 비만이 증가한 탓이다. 실제로 심장질환 관련 사망 비율은 2019년 전체의 15%에서 2020년 21%로 치솟았다.
의료 기관들이 코로나 대응에 집중했고, 사람들이 감염을 우려해 정기 건강 검진과 통상적 치료를 위한 병원 방문을 꺼린 게 큰 이유다.

재택근무와 거리 두기에 따라 고립 상태가 길어진 것도 병원 검진과 치료를 미루는 원인으로 작용하면서 신체적·정신식 건강에 악영향을 줬다는 분석이다.
진통제 등 약물 과다 사용과 알코올 중독에 따른 사망은 지난해 10만7,000건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병원 문턱이 높아지자 저소득층 유색 인종의 마약성 진통제 의존과 이에 따른 사망률이 다른 인종보다 더 늘었다는 분석이다. 전염성 성병도 진료를 제때 받지 못하면서 급증하는 추세다. 미국 내 임질과 매독 환자는 이동 제한을 강화한 2020년 초 한때 급감했지만, 봉쇄가 풀리면서 하반기에는 전년에 비해 130% 폭증했다.
아동의 예방 백신 접종도 전반적으로 급감했다. 코로나 백신에 대한 부작용 우려와 음모론이 커지면서 일반 백신에 대해서도 기피 정서가 커졌다는 분석이다. 미 성인 3분의 2가 팬데믹 이후 2년 반 동안 한 번도 치과에 가지 않았다는 설문 조사 결과도 나왔다. 초기엔 코로나 감염 우려로, 이후엔 인플레이션으로 지갑이 얄팍해지면서 정기 검진이나 치료를 미룬 것으로 조사됐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