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막으려다 홍역 예방‘구멍’

57
<로이터>

전세계 4천만 아동
백신접종 시기 놓쳐

코로나19 기간 의료 체계가 흔들리면서 미국 등 전 세계 아동 중 무려 4,000만명이 홍역 백신을 못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홍역은 전염력이 강력한 탓에 영유아 예방 접종이 필수적이지만 이같이 집단 면역에 구멍이 생기면서 미국 일부 지역과 인도 등에서는 이미 유행 조짐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와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3일 공동보고서에서 지난해 전세계에서 백신 접종을 놓친 어린이가 거의 4,000만명에 달하면서 전 세계가 홍역으로 ‘절박한 위협’에 놓이게 됐다고 이들은 진단했다.
미국 일부 지역에서는 이미 홍역 유행 조짐이 나타나는 상황이다. 현재 2세 아래 미국 영유아 중 백신 접종률은 90.4% 정도로, 최저 방어선인 95%를 크게 밑돈다. 앞서 미국은 2000년 홍역 근절을 선언했으며, 해외에서 유입되는 국지적 유행으로 2018년 뉴욕 백신 미접종 지역에서 649명이 감염된 사례 등이 있었다. 7월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미국에서 코로나 대유행 기간 홍역 백신 접종이 저조해지면서 어린이 중 13% 이상이 홍역에 취약한 상태로 나타났다.
홍역은 전염력이 강력한 탓에 인구 중 최소 95%가 면역력을 갖춰야 유행을 예방할 수 있다. 하지만 지난해 1회 접종 어린이는 81%, 2회 접종 어린이는 71%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8년 이후 백신 접종률(1회 기준)이 최저치로 떨어진 것이다. 홍역에 특정 치료법은 없으며, 2회 백신 접종으로 중증 또는 사망을 97% 정도 예방할 수 있다.
지난해 전 세계 홍역 감염자는 900만명, 사망자는 12만8,000명이다. 사망자 중 95% 이상이 아프리카, 아시아를 중심으로 개발도상국에서 나온 것으로 집계됐다.
홍역은 영유아 예방 접종 중 하나로 2회에 걸쳐 백신을 맞도록 돼 있는데,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기존 의료 체계가 흔들린 데다 백신 접종을 둘러싼 가짜 뉴스가 확산한 탓에 홍역 백신 접종이 저조해진 것으로 풀이됐다.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홍역에 면역력이 없는 아동이 기록적 수치를 찍은 것은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방역 체계가 심각한 타격을 받았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