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무료 자가진단 키트 신청 쇄도

158

 웹사이트(COVIDtests.gov) 하루 앞당겨 개통
USPS로 무료 주문···배달에 7~12일 걸려, 가정당 4개씩만···집 주소로만 신청 가능

조 바이든 행정부가 전국민을 대상으로 가정당 4개씩의 코로나19 자가검사 키트를 무료로 배포키로 한 가운데, 이를 위한 키트 신청이 당초 예정보다 하루 앞당겨진 18일 개시돼 첫 날부터 신청이 쇄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이 사이트가 당초 예정보다 하루 앞당겨 개통했다면서 이날 하루 수십만 명이 이 사이트에 접속하는 등 수요가 폭발적이라고 전했다.

이 검사 키트는 오미크론 변이 때문에 미국에서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하면서 검사 수요가 치솟자 이 수요에 대처하고자 미 정부가 확보한 것이다. 가정에서 신속하게 감염 여부를 판별할 수 있는 항원 검사 키트를 한 가구당 4개씩 배포한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이 사이트의 공식 개통은 19일이나, 하루 앞선 18일 ‘베타 테스트’ 단계로 가동됐다고 밝혔다. 다만 연방정부는 배송에 7∼12일이 걸린다고 밝혀, 실제 이 검사 키트를 받으려면 이달 말이나 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해 말 검사 역량을 충분히 확충하지 않았다는 비판에 직면하자 무상 검사 키트를 공급하겠다고 약속했다. 미 정부는 두 차례에 나눠 총 10억회분 검사 키트를 구매하기로 계약을 체결했다. 다음은 무료 자가진단 키트를 어떻게 신청하고 어떻게 받을 수 있는지에 대한 문답풀이다.

-어디서 어떻게 신청하나

▲코비드 테스트 웹사이트(COVIDtests.gov)에 접속해 ‘무료 자가진단 키트 주문(Order Free At-Home Tests)’ 버튼을 클릭하면 연방 우정국(USPS) 주문 사이트로 연결된다.

-비용이 드나

▲완전 무료로 배송료도 없다. 주문시 이름과 주소가 필요하며. 아이디, 크레딧, 보험정보 등은 필요 없다. 단, 가정집 주소만 배달이 되며, 커머셜 주소는 제외된다.

-진단 키드를 받는데 얼마나 걸리나

▲웹사이트에서 주문후 연방 우정국(USPS)을 통해 7일~12일 이내에 배송된다. 기간 내 도착하지 않는다면 USPS에 연락해야 한다. 미국 본토 내 모든 주문은 퍼스트 클래스 패키지 서비스를 통해 발송된다.

-지금 당장 검사가 필요한 경우는

▲배송에 시일이 걸리므로 지금 당장 검사가 필요한 경우 약국 체인점이나 제공 기관을 찾아 검사를 실시할 것을 권한다. 건강보험 소지자들은 약국 체인점에서 무료로 코로나 자가진단기를 받을 수 있다. 처방전이 필요없는 ‘오버 더 카운터’ 의료기기로 취급된다. 15일부터 건강보험에서 커버해주고 정부가 보험사에 되갚아주기로 했기 때문이다. 또 다른 방법으로 미 전역에 증설한 2만곳 이상의 코로나 검사장에 예약을 하고 직접 방문해 PCR 테스트 기기로 보다 정확한 코로나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주문 및 배송 상태를 추적할 수 있나

▲그렇다. 웹사이트에 주문시 알림 메시지를 수신할 이메일 주소를 추가로 넣으면 된다. 진단 키트가 발송되면 예상 배송 날짜와 추적 번호가 포함된 이메일을 받게 된다. 해당 추적 번호를 이용해 우정국 웹사이트(USPS.com) 에서 배송 상태를 추적할 수 있다.

-얼마나 많이 주문할 수 있나

▲가정당 4개로 거주지 주소를 기준으로 한다. 다시 말해 같은 주소로 4개까지 신청할 수 있다. 가구 구성원 수가 더 많다해도 현재로썬 추가 지급이 불가능하다.

-거주지로 배송하지 않고 다른 어딘가 또는 지역 우체국에서 픽업할 수 있나

▲그럴 수 없다. 이 프로그램은 가정집으로만 배송하도록 설계됐다.

-키트 타입이나 브랜드를 선택할 수 있나

▲이 프로그램에 의해 배포되는 모든 검사 키트는 연방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신속 안티젠(antigen) 검사 키트다. 별도의 브랜드를 선택할 수 없다.

-검사가 필요한 시기가 있나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다수가 오는 모임에 참석 또는 감염자와 접촉한 5일후에 검사할 것을 권한다. 또 발열, 인후통, 콧물, 미각 또는 후각 상실과 같은 코로나19 증상이 발생하는 즉시 하도록 강조한다. 이번 프로그램에서 진단 키트와 함께 사용 방법에 대한 지침도 제공된다.

<한형석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