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1·2차 접종완료

97

일리노이 주민 390만명 달해

일리노이 주민 가운데 30% 이상이 코로나19 백신 1·2차 접종을 마친 것으로 집계됐다.

28일 시카고 선타임스 등 지역 언론 보도에 따르면, 주보건국은 지금까지 코로나19 백신 총 905만 도스가 접종됐으며 이는 주전체 인구의 30%가 넘는 390만명이 1·2차 접종을 완료한 것이라고 밝혔다.

일리노이주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8일 하루 2,728명이 더 추가돼 누적 확진자수는 132만8,454명이 됐다. 또한 이날 33명이 목숨을 잃어 누적 사망자수는 2만1,891명으로 늘어났다. 27일 기준 입원환자수는 총 2,154명으로 이중 502명이 집중치료를 받고 있으며 238명은 산소호흡기를 부착하고 있다. 주전체 코로나19 검사대비 평균 확진율은 3.4%로 2주일전의 4.4%에 비해 1%나 감소했다.

한편, 일리노이주에서 백신접종을 완료했음에도 코로나19에 감염되는 ‘돌파감염’(breakthrough infection)으로 사망한 주민은 모두 32명이며 97명이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이는 접종 완료자 4만202명당 1명꼴에 해당한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