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속 중고차 인기에 가격올라

0
1537

대중교통 피하고 돈 아끼려
7월 중고차 평균 16% 올라
딜러들, 중고차 사려 광고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미국에서 중고차(사진)가 인기 상품으로 떠올랐다.

일간 뉴욕타임스는 7일 “중고차가 갑자기 최고 인기 상품이 됐다”며 “소비자들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동안 기차나 버스, (차량호출 서비스) 우버를 피하기 위해 중고차를 두 번째, 세 번째 차로 낚아채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어떤 사람들은 자신이나 배우자가 언제 일자리를 잃을지 모르는 경제적 불확실성 속에 돈을 아끼기 위해 새 차보다 중고차를 구입하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올봄 코로나19 사태로 완성차 공장이 멈춰서면서 약 두 달간 신차 생산이 중단된 것도 중고차 수요 증가에 한몫하고 있다. 이에 따라 미 전역에서 중고차의 가격이 상승했다. 이런 상승세는 심지어 ‘자동차는 판매대리점을 떠나는 순간 가치가 크게 줄어드는 자산’이라는 전통적인 지혜마저도 거부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온라인 자동차 정보업체 에드먼즈에 따르면 7월 한 달에만 중고차의 평균 가격은 16% 이상 상승했다.또 데이터가 확보된 가장 최근인 6월에는 가맹 대리점들이 1년 전보다 22% 증가한 120만대의 중고차와 중고트럭을 팔았다. 이는 한 달 판매량으로는 2007년 이후 최대치다.

이렇게 중고차 인기가 치솟으면서 자동차 판매업의 관행도 180도 달라졌다. 자동차 딜러들이 팔 중고차를 사기 위해 차를 팔 때만큼 공을 들여야 한다는 것이다. 딜러들은 중고차를 사기 위해 광고를 내고 전화를 돌려 차를 팔 의향이 있는지 묻고 있다.

매사추세츠주의 혼다 대리점 사장 애덤 실버립은 “중고차는 가격이 떨어지게 마련이다. 하지만 나는 주차장에 세워진 차의 가격이 이달 초보다 더 높아졌는지 알기 위해 장부 가격을 찾아봐야 한다”며 “이런 일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또 주행거리가 짧은 중고차들은 매장에 오래 머물지 않는다며 혼다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파일럿 같은 차는 불과 몇 시간이면 팔린다고 덧붙였다. 실버립 사장은 “그런 차들은 우리가 사진을 찍기도 전에 사라진다”고 말했다.

NYT는 중고차의 인기가 통조림 음식이나 가공식품, 교외 주택 등 코로나19 사태로 특수를 누리는, 경제 침체 속의 예기치 못한 트렌드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에드먼즈의 수석 애널리스트 제시카 콜드웰은 이런 중고차의 호황이 언젠가 끝날 것이라면서도 가을에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고 경제 상황이 더 약화하면 중고차 수요는 여전히 활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