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장기 후유증’ 감염 성인 5명 중 1명

183

코로나19에 걸렸던 미 성인 5명 중 1명은 장기 후유증을 앓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2일 발표한 분석 결과에 따르면 조사대상 감염 전력자의 약 20%가 ‘롱코비드’(Long-COVID)로 불리는 후유증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연방 통계국이 이달 1일부터 13일까지 성인 6만2,000명을 설문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참여자 13명 중 1명꼴(7.5%)로 첫번째 감염 후 3개월 이상 ‘롱 코비드’를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들은 코로나 감염 전에는 이런 증상이 없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