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지원금’ 사기 전국에서 기승

0
1040

가짜사이트로 등록유도

신용카드·소셜넘버 요구

진단키트 발송 미끼 사기도

연방 정부의 코로나19 긴급 지원금 받으려면 소셜번호와 은행계좌 등 개인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요구하는 코로나19 지원금 사기가 미 전국에서 기승을 부리고 있다. 또, 일부 사기범들은 긴급 진단키트를 보내준다며 크레딧카드 번호나 소셜번호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28일 USA투데이와 CNN 등은 연소득 7만5,000달러 이하 납세자들에게 1인당 1,200달러를 지급하는 연방 정부의 코로나 19 대응 긴급 경기부양책이 다음 달부터 시행될 예정인 가운데 이를 이용해 페이팔 어카운트나 은행 계좌, 소셜 시큐리티 번호 등 중요 개인정보를 빼내 악용하는 사기 범죄가 급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기범들이 주로 사용하는 수법은 경기부양책 지원금 체크를 받기 위해서 등록 절차가 필요하다면서 개인 정보를 요구하는 것이다.

소비자 단체들에 따르면, 체크카드나 신용카드 정보를 제공할 경우 연방 정부의 현금 지원을 즉시 받을 수 있다고 속이는 전화사기 사례도 등장하기 시작했다. 1,000~1만4,000달러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는 자격이 있다면서 각종 금융 관련 정보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발행한 것처럼 꾸민 위조 수표를 우편으로 발송하거나 가짜 사이트를 만들어 은행 계좌 번호 등을 빼내는 사기 범죄도 이어지고 있다.

최근에는 코로나19 테스트 키트와 관련된 사기 행각도 벌어지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트라이케어’(Tricare)사를 사칭해 코로나19 테스트 키트를 보내줄 테니 신용카드 번호나 소셜 시큐리티 번호를 요구하는 수법이다.

뿐만 아니라 지원금 지급 안내를 빙자해 이메일이나 문자를 보내고 이를 확인하면 개인 컴퓨터나 스마트폰에 악성 바이러스 프로그램을 심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이 같이 지원금 관련 사기 범죄가 극성을 부리는 데는 지원금 수해 대상이 광범위하기 때문이다.

조세연구기관인 ‘택스 폴리시 센터’에 따르면 이번 연방 정부의 경기부양 지원금 수혜 대상자는 약 1억5,000만명에 달한다. 수혜 대상자가 워낙 광범위해 이들을 상대로 한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는 것이다.

연방수사국(FBI)과 검찰은 1,200달러 지급을 위해 필요하다며 개인 정보와 금융 정보를 요구하는 전화나 문자, 이메일을 받을 경우 절대 이에 응해서는 안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남상욱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