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학력저하 심화 수학점수 49개주 하락

157
<로이터>

코로나19 사태 이후 학력 저하는 지역과 인종 등 학생의 배경과 무관하게 전국적으로 발생한 현상이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뉴욕타임스(NYT)는 24일 연방 교육부가 50개 주중 유타를 제외한 49개 주에서 수학 점수가 하락했다는 전국 학업성취도평가(NAEP) 분석 결과를 추가로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8월 처음 공개된 NAEP 결과에 따르면 한국의 중학교 2학년에 해당하는 8학년의 수학 평균 점수는 500점 만점에 274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사태 직전인 2019년(282점)에 비해 8점이 하락한 수치다.
특히 2019년에는 8학년 학생의 34%가 수학에서 능숙한 해결 능력을 지녔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올해에는 이 수치가 26%로 떨어졌다. 4학년의 수학 평균 점수도 50개 주 중 41개 주가 하락했다.
NAEP는 연방정부의 주관으로 전국 1만개의 학교에서 8학년과 4학년을 대상으로 실시되는 수학과 읽기 시험이다. 모든 인종에서 학력 저하가 확인됐지만, 흑인과 히스패닉 학생들의 하락세가 더 가팔랐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흑인과 히스패닉 학생의 경우 저소득층이 사는 학교에 다닐 확률이 높다는 점과 관련이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저소득층의 학교는 일반적으로 다른 지역 학교와 비교해 대면 수업 재개 시점이 늦었기 때문에 학생 입장에서는 수업 내용을 쫓아가기 어려웠으리라는 것이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