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작년 미 교통사고 사망자 8% 증가

216

주행거리 줄었는데도 사망자는 더 늘어···과속 탓

지난해 미국에서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교통량이 줄었는데도 교통사고 사망자는 전년보다 더 늘어났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4일 보도했다.

비영리단체인 전미안전협회(NSC)가 이날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미 운전자의 주행거리는 전년보다 13% 감소했다. 하지만 보행자를 포함해 교통사고로 숨진 사람은 4만2천60명으로 전년보다 오히려 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행거리당 사망자수로 따졌을 때 이는 1억 마일(약 1억6천만㎞)당 1.49명으로, 전년보다 24% 늘어난 것이다. 이같은 증가율은 1924년 이후 최고일 것이라고 NSC는 추정했다.

주별로는 코네티컷 등 7개주와 워싱턴DC에서는 사망자수가 전년보다 15% 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망자수가 전년보다 줄어든 곳은 9개주에 그쳤다. 연방교통안전국(NHTSA)도 초기 통계 자료를 토대로 올해 1분기 교통사고 사망자수가 전년 동기보다 약간 줄었지만 주행거리당 사망률로 따지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봉쇄령 등의 여파로 교통량이 감소해 그만큼 사고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했던 전문가들은 이같은 결과에 어리둥절하고 있다고 WSJ는 전했다. 전문가들은 교통량이 줄어 덜 막히는 도로에서 운전자가 속도를 높이는 등 한층 더 위험해진 운전 방식이 사망률을 높인 핵심 요인일 것으로 보고 있다. 전미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데이비드 하키 회장은 “운전자가 속도를 높여 운전하는 탓에 이 데이터에서 보이듯 비극적 결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