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미 대기업 감원공포 현실화

0
527
라스베가스의 MGM 그랜드호텔 앤드 카지노 등을 운영하는 MGM 리조트 인터내셔널이 직원 1만8,000명을 일시 해고한다.[로이터]

MGM리조트, 1만8,000명 일시해고
코카콜라는 자발적 퇴직 시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좀처럼 진정되지 않으면서 미국의 주요 기업들에서도 ‘감원 공포’가 현실화하고 있다.

카지노로 유명한 MGM 리조트 인터내셔널은 28일 미국에서만 1만8,000명을 일시해고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대유행 직전 MGM 리조트의 전체 미국 인력은 6만8,000명에 이르렀다. 이 중 4분의 1 이상을 집으로 돌려보내는 셈이다.

월스트릿저널(WSJ)에 따르면 빌 혼버클 MGM 리조트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일시해고 대상 직원들에게 편지를 보내 이런 사실을 통보했다. MGM 리조트는 경영 사정이 나아지면 해당 직원들을 재고용할 계획이라고 약속했다.

이 회사는 여행·레저업계 전체가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상황에서 고전을 면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 3월 폐쇄된 카지노들이 6월부터 순차적으로 영업을 재개하고 있지만 지난달 이 회사 카지노 부문 매출은 작년 같은 달보다 39% 감소했다. 2분기 이익은 무려 91% 급감했다.

코카콜라도 이날 대규모 인력 구조조정 계획을 내놨다. 우선 2017년 9월 이전에 미국·캐나다·푸에르토리코에서 채용된 인력 4,000명을 대상으로 자발적 퇴직을 유도하고, 이후 비자발적 인력 감축에 나선다고 밝혔다.

코카콜라의 인력 구조조정은 전세계로 확대될 예정이다. 이 회사는 전세계에서 직원 해고에 따른 비용이 총 3억5,000만∼5억5,000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코카콜라의 전세계 직원 수는 8만6,200명에 이른다.

조직 측면에서도 9개 부서를 신설해 기존 17개 사업부문을 대체한다고 CNBC 방송이 전했다. 이날 MGM 리조트와 코카콜라의 발표는 이번주 미국 대기업들의 대규모 감원 소식이 잇따르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앞서 아메리칸항공이 1만9,000명을, 델타항공이 조종사 1,941명을 각각 일시해고하겠다고 발표했다. 세계 최대 유전서비스 업체인 슐럼버거는 2만1,000명을 감원하기로 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