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응 전략 실패”

0
894
레드필드 CDC 국장과 파우치 NIAID 소장(왼쪽부터) 등이 23일 연방하원 청문회에서 증언하고 있다.[AP]

연방보건당국 수장들 트럼프 정부에 반기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확산하는 가운데 연방보건당국 수장들이 정부 정책 기조에 반기를 들고 나섰다.

로버트 레드필드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과 스티븐 한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23일 하원 에너지·통상위원회가 주최한 청문회에 출석해 최근 바이러스 확산세에 대해 우려를 드러냈다고 CNN방송과 폭스뉴스가 보도했다. 레드필드 국장은 이날 “코로나19로 미국 전체가 마비됐다”면서 “작은 바이러스로 인해 7조달러(약 8,431조원)를 지출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수십 년간 누적된 공중 보건에 대한 만성적인 투자 부족 문제가 드러났다며 공공의료의 중추인 CDC에 대한 투자를 촉구하는 등 망가진 시스템을 고쳐야 할 때라고 말했다.

CDC 전 국장대행 리처드 베서 박사도 “현재 어떤 주도 자택 대피령 이후 효과적으로 ‘진단·추적·격리’의 (다음) 공중보건 모델로 옮겨가지 못했다”면서 성공적인 전환 사례를 발견하지 못하면 경제 정상화에 돌입한 주에서도 극적인 바이러스 확산세가 나타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청문회에 출석한 한 FDA 국장도 코로나19 백신 보급 시점은 오로지 ‘데이터와 과학’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며 연내 백신 개발을 주문한 백악관과 선을 그었다. 한 국장은 “언제 코로나19에 대한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법과 백신을 갖출 수 있을지는 데이터와 과학에 달려있다는 점을 분명히 하겠다”면서 올해 안으로 백신을 생산·유통하겠다는 트럼프 행정부의 이른바 ‘초고속 작전'(Operation Warp Speed/Warp)에 우려를 드러냈다. 한 국장은 FDA가 정부의 의제보다 안전한 치료법을 개발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며 “(정부로부터) 규제의 독립성을 유지하고, 과학과 데이터를 바탕으로 미국민을 위해 올바른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코로나19 치료에 쓰일 미승인 의약품에 대한 FDA의 긴급사용승인(EUA) 여부나 구체적인 일정도 제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공통으로 미국에서 또다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급증하는 원인이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정치권 일부에서 주장하는 광범위한 진단검사 시행 때문만은 아니라고 밝혔다. 오히려 최근의 확산세는 몇 주 전 경제 정상화와 함께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이 약화된 이후 잠복기를 거쳐 지금에 이른 것이라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같은 날 청문회에 출석한 앤서니 파우치 미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러지·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일일 신규 코로나19 환자 수가 다시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한 뒤 향후 약 2주가 “플로리다주와 텍사스주, 애리조나주 등에서 나타나는 (환자의) 급증에 대처하는 우리의 역량에 있어 중대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