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리바운드’ 질 바이든 ‘음성’ 판정···백악관 복귀

300
<위키백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30일 백악관으로 복귀한다.
바이든 여사는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휴가 중이던 지난 1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팍스로비드 치료를 받고 회복됐으나, 며칠 후 재확진되면서 델라웨어 자택에서 또다시 격리 생활을 해왔다. 그의 재발은 팍스로비드를 복용한 일부 환자에게서 발생하는 경미한 재발 증세인 ‘리바운드’ 사례였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 역시 지난달 감염됐다가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곧바로 리바운드 증세를 보여 백악관에서 격리하다가 이달 초 공개 활동을 재개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