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1년···어떻게 지내셨습니까?”

1015

본보 기획시리즈(시카고 교계) ① 링컨샤이어 한인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은 교계에도 큰 어려움을 안겼다. 방역강화로 본당에서의 예배가 불가능해져 온라인 예배로 대체할 수밖에 없었고 부흥회 등 각종 행사도 가질 수가 없었다. 그러나 최근들어 코로나19의 기세가 다소 꺾여 방역지침이 완화되면서 인원제한은 있지만 본당 예배도 재개돼 신도들은 반갑기만 하다. 물론 교회들은 백신접종이 완료돼 코로나19 집단 면역이 이루어질 때까지는 현장 예배와 온라인 예배를 혼용할 것으로 보인다. 시카고지역 한인교회들이 지난 1년간 어떻게 코로나19 속에서도 신앙생활을 이어왔는지를 알아본다<편집자 주>

시카고 북부 서버브에 소재한 링컨샤이어 한인교회(담임목사 가명훈/사진)는 지난해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예배, 청년부 활동, 주일학교 등 모든 교회 활동이 제한되는 어려움 속에서도 방역지침을 지키면서 온라인으로 예배를 올리고 줌(Zoom)을 이용해 미팅을 가는 등 신앙 활동을 멈추지 않았다. 얼마전부터 일리노이주가 회복 4단계로 돌입해 현장예배가 제한적으로 허용된 이후에는 방역지침에 맞게 현장 예배와 온라인 예배를 혼용해 진행하고 있다.

가명훈 담임목사는 “처음 코로나19 확산으로 대면 예배가 전면 금지됐을 때는 교회를 닫았었다. 현재는 25명 미만 현장예배와 온라인 예배를 혼용해 계속하고 있다. 중·고등부 주일학교 및 성경공부는 계속해서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처음 유튜브로 예배를 시작했을 때 어려움을 느끼는 연장자 신도분들이 많아 한 분씩 찾아뵙고 앱 다운, 시청 방법 등을 알려드렸고 단체 카톡 채팅방도 만들어 생방송 링크를 공유했다”고 부연했다.

링컨샤이어 한인교회는 온라인 예배로 전환하는 한편으로, 현장 예배에 참석하는 교인들의 방명록 작성, 체온 체크, 6피트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 준수 뿐만 아니라 점심 식사 폐지, 찬양팀 및 성가대 인원 축소 등 다양한 방법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적극 노력해왔다.

가명훈 목사는 “올해는 부활절 이후로 코로나19 백신 맞은 분들끼리 함께 예배를 드릴 계획이다. 더 나은 온라인 예배를 제공하기 위해 카메라 개수를 늘리고 인터넷을 재정비하는 등 미디어 관련 개선 작업을 하고 있다”면서 “아직 확실하지는 않지만 모든 아이들도 백신 접종을 받고 코로나19이 안정됐을 때 쯤(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는 중·고등부 학생과 선교사분들을 네팔로 단기선교를 보낼 계획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링컨샤이어 한인교회 교인들은 코로나19 팬데믹에 활동이 제한됐음에도 불구하고 직접 교회에 찾아와 한달치 헌금을 내는 등 교회를 헌신적으로 섬기고 있다. 또한 가족별로 1달러씩 내는 ‘1달러 헌금’도 병행하고 있으며 현재 약 5만여달러가 모였다. ‘1달러 헌금’은 어려운 목사님들을 모셔 설교를 듣고 설교 감사비로 제공하거나 코로나19에 감염된 교인 및 주변 사람을 돕는 등 다양한 목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가명훈 목사는 “우리한테 발생하는 모든 일은 우연히 일어나는 게 아니다. 코로나19 팬데믹처럼 힘들 때일수록 말씀을 통해 내 자신의 연약함과 죄를 돌아보고 회개하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한다. 이럴 때 나보다 더 어려운 사람들을 돌보는 것이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는 마음인 것 같다”고 강조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