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 아바나 호텔서 ‘가스 유출’ 폭발···18명 사망·60여명 부상

0
280

보수 공사 중이어서 투숙객은 없어

쿠바 수도 아바나의 5성급 호텔에서 6일(현지시간) 가스 유출 때문으로 추정되는 폭발이 발생해 최소 18명이 숨졌다.

쿠바 관영매체 그란마와 쿠바데바테,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정오 무렵 아바나 구도심에 위치한 사라토가 호텔에서 강한 폭발이 발생했다.

쿠바 정부는 지금까지 미성년자 1명을 포함해 18명이 숨지고, 64명이 다쳐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사상자들의 국적 등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폭발 현장에서 아직 수색과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고 부상자 중 중상자도 있어 사상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사라토가 호텔은 96개 객실을 갖춘 5성급 호텔로, 쿠바 의사당 건물에서 100m 떨어진 곳에 있다.

쿠바를 방문하는 주요 인사들이 자주 묵는 곳인데, 현재 보수공사가 진행 중이어서 투숙객은 없었으며, 호텔 직원과 공사 관계자 등만 폭발 당시 내부에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폭발 원인은 일단 가스 유출로 추정된다고 당국은 밝혔다.

폭발 현장과 인근 병원을 찾은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대통령은 “폭탄도, 공격도 아니다. 안타까운 사고였다”고 말했다.

쿠바 국영방송 등은 트럭이 호텔에 액화천연가스(LNG)를 공급하던 과정에서 폭발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외신과 현지 언론의 사진 속 사라토가 호텔은 전면이 처참하게 무너진 모습이다.

소셜미디어에는 호텔이 폭발 직후 거대한 회색 연기 구름에 휩싸이고 지나던 행인과 차들이 서둘러 피하는 영상이 올라왔다.

인근 학교에 있던 학생들도 폭발 후 황급히 대피했다.

호텔서 한 블록 떨어진 곳에 사는 야시라 델라카리다드는 AP통신에 “건물 전체가 흔들렸다. 지진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번 참사는 쿠바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미국 제재 여파에서 벗어나 핵심 산업인 관광업 부흥을 위해 애쓰던 상황에서 발생했다.

19세기 건물인 사라토가 호텔도 코로나19 이후 문을 닫았다가 새 단장을 마치고 오는 10일 2년 만에 다시 문을 열 계획이었다고 쿠바데바테는 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