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코벨 시카고서 주류판매 시작

805

 

Taco Bell Alcohol

타코벨이 주류판매를 시작한다.
타코벨은 시카고 지역을 시작으로 맥주와 와인 등의 주류메뉴 시험판매를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 정식 판매 개시일인 22일보다 일주일 앞서 시작한 것이다.
맥주와 와인, 샹그리아, 칵테일 등이 4~8달러의 가격대로 판매된다. 시카고를 시작으로 이달 말에는 샌프란시스코 AT&T 팍 지역에서도 맥주와 와인의 판매가 시작된다. 내년까지 주류 판매를 10개 매장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타코벨은 주류판매를 위해 지난 5월 주류 면허를 신청하고, 주류판매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타코벨은 미 전역 6,500여개 매장을 운영 중이며 현재 매출의 70%가 드라이브 스루 판매를 통해 이뤄지고 있는 만큼, 주류판매가 확대되면 젊은층 유입 및 점포 내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