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 C
Chicago
Monday, January 30, 2023
spot_img
Home오피니언전문가 칼럼“탈북의 슬픔을 뒤로하고 식당 체인업의 꿈을향해”

“탈북의 슬픔을 뒤로하고 식당 체인업의 꿈을향해”

김성한(한미자유연맹 부총재)

첫 눈이 미국 중서부에 내리면서 이제 본격적인 겨울도 멀지 않았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겨울이 유난히 길고 자동차 운전을 필수로 해야 하는 이곳 미국의 대도시들은 찻길에 눈이 쌓이면 눈길에 미끌어지고 사고도 잦아지면서 걱정이 앞서는 경우가 많다. 이제 긴 겨울이 곧 시작 되지만 씩씩하게 미국에서 건강한 음식이 많은 북한요리를 포함한 식당체인업의 꿈을 가진  탈북민이 있어서 소개하려고 한다.

그 주인공은 지난 2010년에 미국 중서부에 정착해 최고급 호텔에서 전문요리사로 근무하며 한식, 미국 요리, 이태리 요리 등 각국의 요리를 하면서 탄탄한 실력을 다진 최별 씨이다. 최별씨는 김정은 독재체제의 폭정과 보위부의 지나친 횡포와 굶주림을 못이겨 고향을 뒤로 하고 탈북을 하게 된다. 그와 함께 연이어 탈북한 가족 중 한명은 탈북후, 중국국경에서 지키고 있던 인신매매단에게 잡혀서 중국에서 죽기보다도 힘든 비참한 생활을 하게 된다. 그런 최씨의 지독한 아픔은 결국 모든것을 잊기 위해서 태국을 거쳐 미국으로 오게 한다.

최씨는 미국에 오자마자 얼마 되지 않아 5성급 호텔에 취직을 하게 되었다. 북한에서 요리 단과대학을 졸업한 것이 취업에 큰 도움이 된다. 미국 특급호텔에서 10년이상 근무한 최씨는 이제는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을 열어 미국인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싶다고 그의 꿈을 말한다. 최별 요리사는 다른 미국 내 음식점과 달리 개성있게 다양한 요리를 한곳에서 맛볼 수 있는 그런 종합요리 식당 체인을 열고 싶다고 한다. 특히 전통적인 북한요리가 아직까지는 미국에 잘 알려지지 않았는데, 그러한 틈새를 이용해서 비만 인구가 많고 설탕과 단맛의 음식이 지나치게 많은 미국 요리시장에서 새로운 건강식 북한 요리를 소개하고 싶다는 포부를 가지고 있다.

북한 옥류관의 평양냉면, 함흥냉면을 비롯하여 함경도식 아바이 순대, 오징어 순대, 인조고기밥 등도 현재 남한에서 깔끔하고 건강한 맛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런 선례에서도 보듯이 최별 요리사는 미국에서도 이제는 기름지고 단 음식에서 벗어나 영양과 건강을 선호하는 분위기여서 북한음식을 미국인들과 한인교민들에게 소개하는 것이 희망적일 것이라고 말한다.

최별씨는 고향의 지명을 따서 식당 이름을 짓고 싶다고 한다. 그런데 미국과 북한과의 관계가 적대적이고 북한이 최근 계속해서 미사일, 대륙간 탄도탄등 대형도발들을 해서 북한식 이름을 식당에 짓는 것이 상당히 부담스럽다고 걱정을 토로한다.

최별 요리사는 북한에도 맛있고 영양가 높은 고급요리가 많다고 한다. 신선로를 활용한 각종 북한식 고급요리와 국수 요리도 입맛을 사로 잡을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북한식 한식요리를 포함하는 식당개업을 목표로 하지만 결국 주류인 백인, 흑인, 멕시칸 등의 입맛을 공략하려고 하고 있다.

현재 미국에는 전 세계 각국에서 온 이민자들이 많다. 그들이 자기나라의 전통음식을 소개하는 식당을 열면서 굳이 그나라에 가지 않더라도 다른 나라  음식맛을 볼 수 있다. 그런데 아직까지 북한의 음식, 특히 건강이 강조된 북한의 음식이 미국 사회에 소개된적이 없다. 이런점에 착안한 최별 요리사는 만약에 북한음식을 포함한 종합메뉴 음식점이 잘 된다면 뉴욕, 워싱턴, 보스턴 등 미국 전역에 분점을 만들고 싶은 꿈도 가지고 있다.

최별 요리사는 고통스러웠던 북한에서의 기억을 뒤로 하고 이제는 미국에서 안정과 행복을 찾아가고 있다. 최별씨는 미국내 탈북민들이 미국정착이 잘 되려면 북한 김정은 정권의 위협적인 도발행위가 중단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최별씨가 원하는 북한식 건강식당 체인이 많은 미국인들 사이에서 소문이 나고, 하루 빨리 북한의 위협이 중단되기를 바래본다.

RELATED ARTICLES
- Advertisment -

Most Popular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