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수리비 너무 비싸 보험사 ‘전손처리’

0
289

이제 도로상에서 테슬라 차량은 흔히 볼 수 있게 됐다.
그런데 전기차업체 테슬라 차량의 수리비가 너무 비싸 보험사들이 차량을 수리하기 보다는 전손 처리를 선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최근 주행거리가 얼마되지 않는 테슬라 차량이라도 파손된 부분을 수리하는 것보다 차량 매입이 더 저렴해 전손(Total Loss)처리한 뒤 차량 소유자에게 보험금을 지급한다는 것이다.

로이터가 중고차 온라인 경매 업체 코파트의 매물로 올라온 사고 차량을 분석한
결과 120대가 넘는 테슬라 모델 Y 사고 차량 중 대부분이 1만 마일 미만의 주행
거리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차량은 2022년 또는 2023년식이었으며 텍사스 오스틴 공장이나 캘리포니아 프리몬트 공장에서 제조된 것이다.
이중에는 스테이트팜, 파머스, 프로그레시브, 가이코 등 손해 보험사가 사고 차량을 사들여 내놓은 케이스가 포함돼 있었다.
일반적으로 보험사들은 사고 차량 수리비가 너무 높게 나올 경우 전손 처리해 보험금을 지급하고 차량은 파손된 상태 그대로 경매에 부쳐 일부 비용을 회수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