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네이도 1,000개 지나간 듯”

0
760
27일 허리케인 로라가 강타해 큰 피해를 입은 루이지애나주 설퍼 지역의 전신주들이 강풍에 모두 쓰러져 있다.[로이터]

미 남부 시속 150마일 허리케인에 쑥대밭
4명 사망·80만 가구 정전

초강력 허리케인 로라가 루이지애나주와 텍사스주 일부 등 남부 멕시코만 지역을 강타하면서 곳곳에서 인명·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27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허리케인 로라로 인해 이날까지 최소 4명이 사망했고, 80만 가구가 정전 피해를 봤다.

시속 150마일의 강풍을 동반한 4등급 위력의 허리케인 로라는 이날 새벽 1시께 상륙해 루이지애나주를 할퀴고 내륙으로 북상했다. 강풍에 쓰러진 나무가 주택을 덮치는 사고가 이어지면서 14살 소녀와 68세 노인을 비롯해 4명이 숨졌다.

허리케인이 관통한 루이지애나주와 그 영향권에 있던 텍사스주에서는 전봇대가 줄줄이 쓰러지면서 80만6,000가구가 정전 상태에 놓였다. 로라 이동 경로에 있던 인구 8만명의 루이지애나주 산업도시 레이크찰스는 강력한 비바람에 쑥대밭이 됐다.

수많은 가옥과 상점이 강풍에 무너지거나 물에 잠겼다. 건물 지붕과 차량이 힘없이 날아가고, 22층 고층빌딩의 창문이 바람에 산산조각이 나는 장면도 카메라에 포착됐다.

상륙 당시 로라의 최고 풍속은 시속 150마일로, 역대 가장 강한 바람을 몰고 온 허리케인으로 기록됐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레이크찰스 주민 브렛 게이먼은 “어제만 해도 멀쩡하게 있던 집들이 지금은 사라졌다”며 “1,000개의 토네이도가 휩쓸고 지나간 것 같았다”고 상륙 당시 허리케인의 위력을 전했다.

허리케인에 시설이 파손된 레이크찰스 화학공장에서는 염소가 유출되면서 화재가 발생했고, 현지 당국은 주민들에게 유독 가스 피해를 막기 위해 문과 창문을 닫고 에어컨을 끄라고 명령했다. 또 레이크찰스 인근 10번 고속도로가 지나는 다리에 배가 부딪히면서 주변 교통이 전면 통제됐다. 루이지애나주와 텍사스주 정부는 초기 집계 결과,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피해 규모가 크지 않다며 일단 한숨을 돌렸지만,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는 모습이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