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국경장벽’ 건설 후 추락사고 사상 급증

0
174
트럼프 행정부 당시 커스텐 닐슨 국토안보부 장관이 캘리포니아주 칼렉시코 지역 국경장벽에서 연설하던 모습. [로이터]

이전보다 5배 이상 늘어
샌디에고 병원 보고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미국과 멕시코 사이에 장벽을 건설한 후 국경을 넘으려다 죽거나 다친 사람이 부쩍 늘어났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지난달 29일 보도했다.

WP는 캘리포니아주의 국경장벽이 최대 30피트까지 높아진 2019년 이후 이곳에서 떨어져 UC 샌디에고 병원 외상 병동에 온 환자는 총 375명으로 장벽을 높이기 전보다 5배 이상 급증했다고 이 병원 의사들이 학술지에 발표한 보고서를 인용해 전했다.

그동안 국경관리 당국은 장벽 건설 이후 사상자와 관련한 통계를 발표하지 않았는데, 이 보고서는 이와 관련한 첫 통계라고 WP는 설명했다. 특히 보고서는 장벽이 건설되기 전에는 국경에서 추락사는 한 건도 없었으나 트럼프 전 대통령의 국경 장벽이 들어선 이후 16건으로 급증했다고 밝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