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국은 코로나19 위험 매우 낮다”

0
748
트럼프 대통령이 26일 백악관에서 가진 코로나19 확산 관련 긴급 기자회견에서 대응책을 발표하고 있다.[AP]

“확산 막기위한 모든 준비 돼있어···자금지원도 강화”
한국 등 여행·입국 제한 조치는 ‘적기 아니다’ 답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해 “미국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준비가(very, very ready) 돼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코로나119 대응에 관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인에 대한 코로나19 위험은 여전히 매우 낮다(very low)”며 이같이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인해 미국인이 처한 위험은 중국 여행 제한 등 연방 정부의 조치 덕분에 매우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책임자로 임명한다”며 “관련 자금 지원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함께 연방의회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백악관이 요청한 25억 달러 규모보다 더 많은 액수를 배정한다면 이를 수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한국, 이탈리아 등 코로나19 빈발국가에 대한 입국 제한을 고려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로부터 ‘여행 및 입국 제한’ 관련 질문을 받고 “한국, 이탈리아 등에서 오는 입국민들을 보고 있다. 많은 사람들을 체크하고 있다”며 “지금은 (입국 제한의) 적기가 아니다(not the right timing)”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 대해서도 “(감염자 숫자가)줄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현재까지 미국에서 보고된 코로나19 확진자는 60명이다.<조진우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