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생필품 사재기 확산에 자제 당부

0
702
15일 백악관 브리핑에서 발언하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AP]

펜스, 수일내 전국에 코로나19 검사실 확보

트럼프 대통령은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미국민에게 “너무 많이 살 필요가 없다”며 생필품 사재기 자제를 당부했다. 또 유통업체들이 물품 재고를 유지하기 위해 24시간 일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의 언론 브리핑에 나와 국민에게 “진정하라. 긴장을 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는 “유통업체들이 위기 상황 내내 계속 열려있도록 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유통업체는 계속 열려있을 것이고 공급망은 튼튼하게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민이 보통 사는 것의 3∼5배의 물품을 구매하고 있다면서 “누구도 생필품을 비축할 필요는 없다”며 “우리는 잘 하고 있다. 다 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코로나19 감염증이 확산하고 국가비상사태 선포 이후 위기감이 더욱 고조되면서 미국민 사이에 생필품 사재기가 극심해지는 등 불안감이 커지는 상황을 진화하기 위한 것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홀푸드, 코스트코, 월마트, 제너럴 밀스 등 업계 최고경영자(CEO)들과의 전화 회의를 통해 미국민들이 불안하지 않도록 마트 진열대에 생필품이 쌓여있을 수 있게 신경 써 달라고 요청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공급망이 잘 작동하고 있다”면서 사람들이 1주일간 필요한 식료품만 사면 된다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코로나19 검사와 관련, 조만간 검사 역량과 시설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미국인들은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처리할 수 있는 전국의 2천개 이상의 실험실에 며칠 안에 접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자신과 트럼프 대통령이 전국적인 검사 확대에 대해 16일 주지사들에게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현재 10개 주에서 차를 탄 채로 검사를 받는 ‘드라이브 스루’ 검사소를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데비 벅스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조정관은 검사 확대와 관련, 주와 지방 정부가 신속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연방 정부가 하는 것은 한국에 존재하는 새 제도를 미국에 도입해 확대하고 우리의 새로운 방식으로 넓히는 것”이라고 말했다. TF 소속인 브렛 지로이르 보건복지부 차관보는 검사 확대와 관련, “이번 주에 190만건의 검사가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