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옛 책사’ 배넌, 사기혐의 체포·기소

0
567

‘장벽 모금한다’며 기부금
수십만달러 빼돌린 혐의
대선 앞두고 파장 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오른팔’로 불리던 스티브 배넌(사진·로이터)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가 20일 체포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표 공약인 미-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을 위한 모금 과정에서 거액을 빼돌렸다는 혐의가 제기돼 대선을 앞둔 정국에 커다란 파장이 예상된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뉴욕 남부지방검찰청은 이날 배넌과 다른 남성 3명을 온라인 모금 사기 혐의 등으로 붙잡아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배넌 등은 지난 2018년 12월 모금 사이트 고펀드미에 ‘우리는 장벽을 세운다’(We Build The Wall)라는 이름의 페이지를 만들어 온라인 크라우드펀딩 모금 활동을 벌였다.

이들은 미-멕시코 국경장벽 건설을 지지하는 기부자들로부터 총 2,500만 달러를 모금하면서 “기부한 돈은 100% 장벽 건설에 사용될 것”이라고 약속했으나 이중 수십만 달러를 다른 목적에 쓴 것으로 조사됐다.

배넌과 함께 체포된 공범은 이라크전에서 두 다리와 한 팔을 잃은 공군 예비역 브라이언 콜파지(38), 벤처캐피탈리스트인 앤드루 바돌라토(56), 티모시 셰이(49)다. 기부금을 빼돌린다는 ‘작전’을 설계한 것은 배넌이고, 모금 페이지를 개설한 것은 콜파지라고 검찰은 밝혔다.

콜파지는 “단돈 1센트도 챙기지 않겠다”고 약속했으나, 기부금 중 35만 달러 이상을 자택 리노베이션, 보트, 고급 SUV, 골프카트, 보석 구입 등에 쓴 것으로 드러났다.

기부금 일부를 빼돌리는 과정에는 배넌이 만든 한 비영리단체가 동원됐다. 배넌은 이 단체를 통해 100만 달러 이상을 챙긴 뒤 이중 수십만 달러를 개인 비용을 충당하는 데 사용했다고 검찰이 전했다.

이들은 기부금 불법 유출을 숨기기 위해 배넌의 비영리단체는 물론 페이퍼컴퍼니를 만들고 송장 등을 위조한 것으로 조사됐다.

오드리 스트로스 뉴욕 남부지검장 대행은 배넌 일당이 “국경장벽 건설에 대한 기부자들의 관심을 이용했다”며 빼돌린 돈으로 “호화로운 사생활”을 누렸다고 지적했다.

배넌의 체포 소식은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출정을 며칠 남겨놓지 않은 상황에서 벌어져 더욱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가 관련 모금행사에서 연설하고, 콜파지가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크리스 코박 전 캔자스주 국무장관을 이 모금단체 이사로 등재한 사실도 확인됐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아주 오랫동안 그와 상대하지 않았다”며 배넌과 거리두기를 시도했다. 배넌은 미 극우성향 매체 ‘브레이트바트’ 설립자로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캠프의 최고경영자(CEO)를 맡아 선거 승리를 이끈 트럼프 정권의 ‘설계자’다.

거침없는 발언과 공격적인 언행으로 국수주의적 성향을 여과없이 드러내온 배넌은 정권 출범 후 백악관 수석전략가를 맡아 무슬림 등 일부 국가 출신들의 미 입국금지, 파리 기후협약 탈퇴 등 공약 이행을 밀어붙였다.

그러나 다른 참모들과의 잦은 충돌과 돌발 발언 등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분노를 산 끝에 2017년 8월 백악관에서 퇴출됐다. 당시 인터뷰에서 ‘북한에 대한 군사해법은 없다’고 발언한 것도 문제가 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배넌은 세계 곳곳을 돌아다니면서 극우 포퓰리즘 운동을 지원하고, 라디오 방송으로 트럼프 대통령 탄핵 방어에 나서는 등 외곽 활동을 펼쳤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