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탄핵 찬성 공화 의원들 거센 역풍

238
왼쪽 사진 트럼프 전 대통령, 오른쪽 리즈 체니 의원

10명 중 7명 불출마·경선패배·2명만 본선행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탄핵에 찬성표를 던진 공화당 하원 의원들이 수난을 겪고 있다.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잇따라 불출마를 선언하거나 본선 진출권을 얻기 위한 당내 경선에서 연이어 탈락하며 공화당 지지층의 거센 역풍에 직면한 것이다. 민주당 주도의 하원이 작년 1월에 1·6 의사당 폭동사건에 대한 선동 책임을 물어 트럼프 당시 대통령의 탄핵 소추안을 가결할 때 찬성 표결한 공화당 의원은 197명 중 10명이었다. 이탄핵안은 여야 동수인 상원에서는 부결됐다. 11일 까지 이들 10명의 의원 중 7명은 올해 중간선거에 출마하지 않거나 못한다. 4명이 불출마를 선언하고, 3명이 당내 경선에서 패배한 결과다. 제이미 에레라 보이틀러(워싱턴) 의원은 지난 9일 치러진 경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지한 후보에게 패배했다. 앞서 피터 마이어(미시간), 톰 라이스(사우스캐롤라이나) 의원도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 선언을 받은 후보에게 무릎을 꿇었다. 애덤 킨징어(뉴욕), 존 캣코(뉴욕), 프레드 업턴(미시간), 앤서니 곤살레스(오하이오) 의원 등 4명은 일찌감치 불출마를 선언했다.탄핵 찬성으로 인해 공화당 지지층의 부정적 반응을 받은 것이 불출마 요인 중 하나라는 게 외신의 분석이다.
경선을 통과해 본선 진출권을 따낸 의원은 댄 뉴하우스(워싱턴), 데이비드 발라데이오(캘리포니아) 의원 등 2명에 불과하다. 이 중 발라데이오 의원은 경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지한 후보와 맞닥뜨리지 않은 경우다. 아직 경선을 치르지 않은 유일한 의원은 ‘트럼프의 정적’ 리즈 체니(와이오밍) 의원이다. 체니 의원의 경선은 오는 16일 실시된다. 체니 의원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부정’ 주장을 강력히 비난해 당내 서열 3위인 의원총회 의장직에서도 쫓겨났을 정도로 대표적인 ‘반 트럼프’ 소
신파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