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미국, 코로나19 팬데믹 국면서 벗어났다”

0
270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로이터=사진제공]

 “미국, 확산 수준 낮아···지구촌 차원에선 여전히 팬데믹”
 ‘개인적 위험’ 이유로 백악관 기자단 만찬엔 불참하기로

미국이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국면을 벗어났다고 전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진단했다.

파우치 소장은 지난 26일 PBS 방송에 출연해 “우리는 바로 지금 이 나라에서 틀림없이 팬데믹 단계를 벗어났다”고 말했다.

그는 “다시 말해서 우리는 하루에 90만 명의 신규 확진자가 있는 것도 아니고, 수십만 명의 입원 환자, 수천만 명의 사망자가 있는 것도 아니다. 우리는 지금 (확산이) 낮은 수준에 있다”며 “따라서 만약 미국이 팬데믹 단계를 지났느냐고 묻는다면 (내 대답은) 그렇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박멸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사람들이 간헐적으로, 가능하면 매년 백신을 접종한다면 공동체에 이 바이러스의 수준을 아주 낮게 유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또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세계의 다른 지역에서 일어나는 일을 꼭 그대로 반영할 필요는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팬데믹이란 건 전 세계를 통틀어 광범위하게 사람들 사이에서 빠르게 퍼지는 전염병을 뜻한다”며 “그러니까 지구촌 상황을 보면 이 팬데믹이 여전히 진행 중이란 데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의 발언은 앞으로 코로나19 유행이 특정 국가나 지역 단위에서 다소 차등화돼 국지적으로 일어날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