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볼 잿팟 10억 돌파 8월부터 누적·역대 두 번째

254

‘파워볼’의 잭폿 당첨금이 10억달러를 넘어섰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달 31일 매주 세 번 실시되는 파워볼 추첨에서 37회 연속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8월 초부터 2개월여간 누적된 당첨금 액수는 파워볼 사상 두 번째로 10억달러 고지를 넘었다.
NYT는 2016년에 누적된 15억8,000만달러가 세계 복권업계에서 가장 큰 1등 당첨금 액수 기록이라고 전했다.
당시 당첨금은 3명이 나눠 가졌다.
파워볼은 1∼69중에서 ‘화이트 볼’ 번호 5개와 1∼26중에서 ‘파워볼’ 번호 1개 등 모두 6개의 수를 알아맞히는 방식의 복권이다. 1등 당첨 확률은 2억9,220만분의 1이다.
1등 당첨자는 29년에 걸쳐 연금 방식으로 당첨금을 나눠 받거나, 한꺼번에 받는 것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당첨금을 한 번에 수령하면 액수가 줄어든다.
미 복권시장은 파워볼과 메가밀리언이 양분하는 구조다. 1~70까지 숫자 중 5개를 선택하고 다시 1~25 숫자에서 하나의 메가볼 번호를 찾는 메가밀리언의 1등 당첨확률은 파워볼보다 낮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